정보

Posts tagged french house

40662_457033214574_4296030_n타이거 디스코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제대로 디제잉을 해야겠다! 라는 마음을 먹었을 때 너무나 사랑하던 The Phantom’s Revenge입니다.
이 양반의 주특기는 우리들이 잘 모르는 옛 디스코들에서 샘플링을 완전 잘 써내어 신나는 누 디스코로 새롭게 만들어 줍니다.
날씨도 흐리고 우울한데 신나는 노래도 좀 들읍시다. (이 글을 쓸 때는 날이 흐렸답니다 : 편집자 주)
Here comes the track ‘The Phantom’s Revenge’ that Tigerdisco used to adore at the time he decided to do djing for real for the first time in his life.
His specialty lies in creating brilliant sampling works and giving a new spirit of upbeat Nu disco to old and unfamiliar disco songs.
Let’s have some fun music to fight against this cloudy and depressed weather.
Translated by Madeleine Libre
Advertisements

간만에 듣기 좋은 누디스코 트랙이 등장했다. 네덜란드 도시 네이메헌에서 활동중인 누디스코 듀오 ‘Keljet‘과 Soulful한 하이톤의 보컬을 자랑하는 브루클린의 보컬리스트 ‘Ayer‘가 만나 발표한 트랙 “If it’s not you“가 바로 그 주인공. 살랑이는 리듬기타와 속삭이듯 노래하는 Ayer의 보컬이 시종일관 달달한 무드를 조성하지만, 이러한 원곡에 비트를 한 스푼, 신디사이저 코드를 두 스푼 더 얹은 Tobtok의 리믹스 버전이 밤 바람 차가워지는 이 계절에 조금 더 사랑스럽다.
It’s been a long time since we got such a mind-blowing nu-disco track like this. It is “If It’s Not You” by ‘Keljet’, a nu-disco duo from Nijmegen, Holland, and ‘Ayer’, a male vocalist with soulful high-tone voice from Brooklyn. The original song has both strumming gentle rhythm guitar sound and Ayer’s whispering vocal, consistently building up a sweet atmosphere. But in addition to this, a lovelier remix version by Tobtok with one scoop of beats and another two scoops of synthesizer chord sound suits more to this cool autumn night.
Translated by operands

제목만 들어도 왠지 모를 향기가 주변 가득 퍼질것만 같은 곡 “Espoir(희망)”는 프랑스 보르도 출신의 뮤지션 Darius(본명: Terence N’Guyen)가 올 2월 오랜만에 발표한 EP ‘Romance‘의 첫 트랙으로, 파리의 편집샵 Colette에서 한정판으로 발매한 컴필레이션 앨범 ‘BONJOUR COLETTE‘에 실리면서 한번 더 주목받았다. 부드러운 사운드와 아름다운 비주얼 작업으로 일찌감치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듀오 ‘Cherokee‘의 멤버이기도 한 그는, 얼마 전 도쿄 Yoyogi Village의 Music Bar에서 열린 ‘BONJOUR COLETTE’ 발매 기념 파티에서 특유의 부드러운 French House/Nudisco DJ 셋을 들려주기도 했다.
Romance EP의 수록곡 중 팬들에게 가장 빠르게 주목받았던 곡 ‘Hot Hands‘의 감미롭고 중독성 강한 멜로디 역시 그의 음악이 지향하는 바를 아주 잘 보여준다.
Titled ‘Espoir (Hope)’, the name of this track alone seems to exude some mysterious scent. The first runner in the EP ‘Romance’, released this February by Bordelais Darius (Terence N’Guyen), this track came under the spotlight once again by its inclusion in the limited edition compilation ‘BONJOUR COLETTE’ by Parisien select shop Colette. Member of the duo ‘Cherokee’, who’s never failed to capture listeners’ hearts with tender sounds and beautiful visual work, Darius recently played a signature French house/Nu-disco DJ set at the release party for ‘BONJOUR COLETTE’ at Music Bar in Yoyogi Village, Tokyo.
The first of the tracks from Romance EP to gain recognition by his fans, ‘Hot Hands’ is also testament to Darius’ musical direction and vision, with its mellifluous yet addictive melodies.
Translated by Wager.

스웨덴에서 태어나 영국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중인 뮤지션 Blende가 인트로 신스 베이스의 멜로디부터 귀를 확- 트이게 하는 신박한 일렉트로닉 댄스 트랙을 들고 나타났다. 정확히 80s 디스코의 요소 반, 현대의 날카로운 일렉트로닉 뮤직 요소 반을 적절히 혼합해 만든 이 곡은 피쳐링 보컬리스트 Kelli Leigh의 엣지 가득한 목소리로 그 개성을 더한다. 쫄깃쫄깃한 리듬과 보컬에 익숙해질 때쯤 부드럽게 연결되는 풍부한 신디사이저 편곡을 통해 그의 톡톡한 내공을 엿볼 수 있다.
이미 A-Trak, Yuksek, Tensnake, Punks Jump Up 등 여러 선배들의 든든한 서포트를 등에 업은 이 트랙은 Eskimo Recordings 레이블을 통해 9월 30일 발매되었으며, 또 다른 선배 뮤지션 Phonat, French Horn Rebellion, Moonlight Matters, Majestique는 물론 얼마 전 billie birkin을 통해 소개되기도 했던 Le Crayon 등의 동료들이 각자의 개성을 잔뜩 입힌 리믹스 트랙들을 10월 21일 발매하여 그의 행보에 큰 힘을 더했다.
Swedish-born and currently active around London, musician Blende has brought to us this time an electronic dance track that immediately catches our ears from the intro with its synth bass melody. The track is a 50-50 mix of 80s disco and the sharper sounds of modern electronic music, and the fierce vocals from Kelli Leigh only add to its unique charm. A lavish synth-fest kicks in just as we get used to the undulating rhythms and vocals, a reminder of the producer’s solid skill.
This track, released through Eskimo Recordings on the 30th September, has already received lots of support from big names such as A-Trak, Yuksek, Tensnake, and Punks Jump Up. A full set of remixes, each as distinctive as the next, by Phonat, French Horn Rebellion, Moonlight Matters, and also Le Crayon, recently featured in billie birkin, was also released 21st of October as an additional boost to Blende’s portfolio.
Translated by Wager

듣는 순간 귀를 확 잡아 끄는 자신만의 빈티지 사운드로 리스너의 혼을 앗아가던 프랑스 출신 뮤지션 ‘Anoraak‘이 긴 휴면을 끝내고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앨범 티저 프리뷰만으로도 가슴이 설레일만큼 신선하고 아름다운 11곡의 트랙을 알차게 채운 새 앨범 “Chronotropic”은 10월 21일 Grand Blanc 레이블을 통해 발매될 예정이다. 기존 Anoraak 사운드의 날카로움은 조금 중화되고, 대신 더 풍부하고 깊어졌으며, 어쿠스틱해졌다. 지난 달 발표된 상쾌한 새 싱글 “Morning Light”을 비롯, 멜로우한 흐름의 “Falling Apart“, 추억을 자극하는 트랙 “Summer is Over“, 일렉트로닉 요소가 한층 강렬한 “Hello Again“, 서늘하게 앨범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칠웨이브풍의 “Living on a Tape” 까지.. 단 한 곡도 놓치고 싶지 않을 만큼 잔뜩 공들인 이번 앨범에는 더 깊고 넓어진 그들의 스펙트럼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French musician Anoraak, who’s been stealing the hearts of listeners with his unique and catchy vintage sounds, has finally made a comeback with a new LP after a long hiatus. The album teaser preview alone is enough to get our hearts racing in anticipation for the fresh, 11-track beauty of an LP, “Chronotopic”, to be released on October 21st through the Grand Blanc Label. The sharpness of their previous sounds has been mellowed a little, and instead their music has become a lot lusher, deeper, and more acoustic. Including the invigorating new single from them last month, “Morning Light”, tracks such as the mellifluous “Falling Apart”, “Summer is Over”, with its tinge of nostalgia, “Hello Again”, with greater electronic influences, and “Living on a Tape”, the cool chillwave finale, you do not want to miss a single track in this work from a truly industrious musician – it lavishly showcases the deepened and widened musical spectrum of the band.
Tracklist:
1- Behind Your Shades
2- Morning Light
3- Guest Star
4- Falling Apart
5- Summer is Over
6- Sunrise to Sunset
7- Remote
8- Made Up
9- Hello Again
10- Under the Sea
11- Living on a Tape
Translated by Wa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