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Ringo 작성

영국 브리스톨 출신의 프로듀서 크래카잣(Crackazat)의 두 번째 정규 앨범 [Rainbow Fantasia]가 발매되었다. 하우스의 기본 문법에 충실하면서도, 리듬과 소스들에서는 재즈의 흥겨운 그루브가 돋보인다. 재즈를 사랑한 뮤지션이 댄스 뮤직에 몰입한 끝에, 결국은 그가 영향 받았다는 매드립(Madlib)이나 자미로콰이(Jamiroquai)가 크게 떠오르지는 않는 독창적인 하우스 앨범이 완성되었다.
● 아래는 혼자 듣기엔 아쉬운 톰 미쉬(Tom Misch)의 ‘Watch Me Dance’ 리믹스 버전.

Advertisements

쟈넷 잭슨(Janet Jackson)에게 그래미 최우수 R&B 수상의 영광을 안긴 작품 [20 Y.O.] (2006). 이 앨범의 8번째 트랙 ‘With U’를, 파리의 프로듀서 제임스 탬비언스(James Tambiance)가 산뜻한 어레인지의 R&B로 리믹스했다. 하루를 마무리하는 트랙으로 안성맞춤.

방탄소년단, 오마이걸 등의 작곡가로 활동해 온 수민(SUMIN)의 달콤한 알앤비 트랙. 슈퍼프릭 레코드(Superfreak Records)의 진보(JINBO)가 피처링 아티스트로 함께 했다. 90년대 알앤비 디바들의 장점을 떠올리게 하는 수민의 목소리는 뉴 잭 스윙 리듬과 더없이 잘 어울린다. 퓨처 알앤비로 재탄생한 루나의 ‘Free Somebody’ 커버, 데뷔 앨범 수록곡 ‘내가 싫어졌다고 해’ (Just Say You Hate Me) 리워크도 그냥 지나치기 아쉽다.

wp-1464181548539레드불 뮤직 아카데미가 주목하는 프로듀서 미소(MISO). 한국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자란 그는 어릴 적부터 칼라 블레이(Carla Bley), 빌 에반스(Bill Evans) 등을 듣고 자란 재즈 마니아다. 19세부터 프로듀싱을 시작해 최근에는 보컬과 디제잉까지 다양한 재능을 보이고 있는 미소는 알앤비 아티스트 딘(DEAN)이 소속된 클럽 에스키모(Club Eskimo) 크루의 일원이기도 하다.
최근 싱글 컷된 ‘Take Me’는 미소의 차분하고 세련된 음색과 담담한 가사가 돋보이는 알앤비 트랙.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모티브로 한 뮤직비디오는 런던의 애니메이션 디렉터 텔 아비브(Tel Aviv)와 비주얼 아티스트 시반 키드런(Sivan Kidron)이 함께 했다.

지난 해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신예 프로듀서 윤지(YÜnJ!)는 퓨처 베이스, 트랩, 8비트를 활기찬 비트 아래 자신있게 녹여낸다. 나른하고 단순한 리듬의 R&B부터 복잡다단한 퓨처 스텝까지 넘나드는 그의 트랙들은 듣는 즉시 사랑에 빠질 수 밖에 없을 것. 어셔(Usher)의 ‘No Limit’ 리믹스와 더불어, 테이스티트릿(TastyTreat)의 신년맞이 믹스셋에 수록된 트랙도 함께 들어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