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KaiVIII 작성

Wizard_Of_Meh_large
 
Pogo 혹은 Pogomix로 알려진 이 아티스트는, 근래에 다수의 실력자 뮤지션들이 배출되고 있는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의 뮤지션이다. 아주 넓은 스펙트럼의 작업물을 보여주는 이 뮤지션은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영상과 음악들을 샘플링하여 몽환적인 곡들을 만들어내어 YouTube에서도 아주 높은 조횟수와 좋은 반응들을 얻었다. 근래에 공개된 곡 ‘Giving’은 다시 한 번 Pogo의 창의적이고 스마트한 믹싱능력을 엿볼 수 있는 곡으로, 마치 봄이 왔음을 알리는듯한 느낌을 준다.
 
Kai’s Pick 
이 곡은 2010년도에 공개된 ‘Whishery’로, 백설공주의 영상과 사운드를 샘플링하여 만들은 Pogo의 스타일과 색감을 이해하기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곡이라 생각된다.

 

digitalism_mirage-3Kitsuné Maison Compilation을 초창기 때부터 들어왔다면 익숙한 이름일 Digitalism이 곧 발매될 정규 앨범인 “Mirage“의 LP를 공개하였다. 밴드적인 요소와, 짙은 프렌치의 색감을 고수하는 독일 출신의 이 듀오는 이번 LP에서 “Utopia”, “Battlecry”, “The Ism” 총 3곡을 공개하였는데, 앨범 자켓의 디자인처럼 다채로움을 보여주려는지, 공개된 세 곡에서 이미 곡마다 다른 개성이 느껴진다. 그중에 필자의 베스트를 뽑자면 “Utopia”를 꼽겠다. 5년만의 공백을 깨는 이 앨범이 Digitalism의 여러 모습과 내공을 보여주려는 시도로써 보이고, 이는 팬으로써 매우 환영하는 바이다. 
 
Kai’s Pick 
혹시 Digitalism이 좀 생소하다 하는 독자들에겐 “Pogo“, “Zdarlight“을 들어보기를 권한다.
 
 
If you have been a listener of the famous Kitsuné Masion Compilation from the beginning, you may have heard of this German duo, Digitalism. This band with indie-french-electro characteristic is releasing a new album called “Mirage”, and prior to that, they released an LP with 3 songs “Utopia”, “Battlecry”, and “The Ism”. Just like its album cover, it seems like the band is trying to depict the colorfulness of Digitalism through their music, and these three songs are delivering the message pretty well. If I have to pick, my personal best out of this LP would be “Utopia”.  It has been 5 years since the 2nd album, and breaking out from that period, I think this album will show what Digitalism is about and what they are capable of. As a fan of Digitalism, that is more than welcome.  If you’re not so familiar with Digitalism, try “Pogo”, “Zdarlight” to have a little taste of Digitalism  
 
Translated by KaiVIII

 

 10408844_791085874346201_1331433666946704640_n올해 초 NoiseyKitsune의 주최로 이루어진 Kilo Kish리믹스 대회 우승의 영광은 Le Flex에게 돌아갔다.그가 여름이 다 끝나갈 무렵 조금은 끈적한 곡 ‘Meet Me At The Dancefloor’를 선보이며 아직 가시지 않은 더위를 식혀준다. 올드한 느낌을 모던한 방식으로 프로덕션하며, 옛것과 새것의 조화를 보여주고 싶다는 그의 말이 무척 공감되는 곡이다. 리믹스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그이기에, 앞으로 보여줄 곡들에 적잖은 기대가 된다.
 Earlier this year Noisey and Kitsune ran Kilo Kish remix competition, which Le Flex won. Before the summer ends, his smooth song Meet Me At The Dancefloor will cool the heat. Vintage heat shaped into modern vibe, the producer eagers to show the balance between retro and contemporary, and yes, we do feel it. The remix gained him the fame, yet his upcoming tracks are supposed to be grander.

Translated by Mngc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