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CDcWNJ5hfy8upCKDwqJJ544VoXu-ial1pmzkWIkTwUk

꿈과 미래의 한가운데에서, 지라피지.
In the midst of dreams and the future, Giraffage.

인터넷 뮤직을 넘어, 유수의 레이블과 미디어로부터 인정 받으며 진정한 일렉트로닉 프로듀서로 발돋움 중인 지라피지(Giraffage). 그가 6월 18일, Fake Virgin Seoul을 통해 Free Bird 2에서 라이브 셋으로 한국 팬들을 만난다. 고양이를 좋아하고 게임에 탐닉하던 영민한 소년이 지라피지라는 얼터 이고를 만들기까지, 간단한 문답들이 오고 갔다.
Recognized by numerous labels and media over the Internet music and taking steps to become a real electronic music producer, Giraffage is going to perform a live set to his Korean fans at Free Bird 2 via Fake Virgin on June 18th. How a smart, cat-loving, video game addict boy turns himself into an alter ego called Giraffage, you might find the answer from simple Q&A below.
 
안녕하세요, Giraffage. 만나서 반가워요. 같은 도시에서 좋은 뮤지션을 만나게 되어서 기쁘게 생각합니다.
당신의 음악을 들으면 몽환적인 분위기에 긴장을 더해주는 비트가 항상 귀를 즐겁게 해준다. 밝은 듯, 쓸쓸한 듯한 양면성이 담겨있는 감성도 매력적이다. 많은 R&B 뮤직과 게임 음악 등에 영향을 받은 것은 알고 있지만, 유년기에 어떠한 음악들을 들으며 자랐는지, 이런 감수성을 이루기까지 크게 영감받은 것들에 대해 이야기해달라.
나는 원래 Math Rock이나 이상한 R&B스러운 것들과 테크노처럼 굉장히 기술적인 음악들을 정말 많이 들었다. 예전의 내 취향이 아주 다양했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그게 지금의 내가 판이하게 다른 스타일의 음악들로부터 모두 영향을 받는 것 자체에 크게 공헌했다고 생각한다.
Hello, Giraffage. It’s nice to meet you. We are very happy to be meeting such an excellent artist in our city.
Your music has a dreamlike atmosphere with beats that add just enough tension to excite a listener. It has a strange charm to it, feeling melancholy but also buoyant at the same time. We know that you were influenced by various kinds of music such as R&B and video game music, but tell us a bit more about what kinds of music you listened to as a youth and what inspired your unique aesthetic.
i listened to a lot of really technical music like math rock, and also a lot of weird R&B stuff and techno. I like to think my tastes were very eclectic and that has definitely contributed to the style that I have today, as I draw influence from all sorts of different styles.
하이파이한 사운드 안에 레트로한 음색들이 사이좋게 합쳐져 있는데, 일렉트로닉 음악 말고도 평소에 다른 음악도 많이 듣는지 궁금하다.
사실 일렉트로닉 음악보다 다른 음악을 더 많이 듣는다. 힙합과 팝을 아주 많이 듣는다!
Your music harmoniously incorporates retro elements into a hi-fi sound. Do you often listen to music from genres other than electronic?
i probably listen to more music that isn’t electronic than anything. A lot of hip hop and pop music!
당신이 머물고 활동하고 있는 샌프란시스코는 어떠한 곳인가? 주로 어떤 장르가 인기이고 어떤 동료들이 있는지?
솔직히 말하자면 샌프란시스코 씬은 기술발전과 땅값상승으로 인해 내리막길이다. 프로듀서들이 많이 없지만 그 때문에 그 소수가 잘 뭉쳐서 서로서로 잘 알고 지내고 있다. Blackbird Blackbird, Viceroy, 그리고 Avidd가 bay area의 가장 쿨한 프로듀서들 중 하나다. — 들어보길 추천한다!
You are currently active in San Francisco. What kind of place is it? What kind of genres are popular there, and who are some of your fellow musicians in the city?
The scene here is somewhat in decline to be honest due to the tech boom and rising rent prices.There’s not a lot of us producers out here, but as a result, the few of us that are here band together and all sort of know each other. Blackbird Blackbird, Viceroy, and Avidd are amongst some of the coolest producers in the bay area — check them out!
만약 우리에게 그 지역의 믿을만한 레이블이나 가볼만한 클럽 등을 추천해 준다면 어디일까?
DJ Dials가 관리하는 1015 Folsom이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If you were to recommend to us a good label or club worth visiting in the area, where would that be?
1015 Folsom consistently has great acts booked by DJ Dials.
대학에서 정치경제학을 공부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지금은 음악의 길을 걷고 있다. 뮤지션으로 활동하게 된 특별한 결심이나 계기가 있었나?
처음에는 정치경제학에는 정말 콩알만큼도 관심이 없었다. 대학에서 공부하면서도 음악을 항상 하고 있었다. 운이 좋게도 정치경제학 학위를 딴 직후에 음악에 전념할 수 있게 되었다.
You studied political economics in college, yet here you are making a career in music. What prompted you to pursue this path?
I was never super interested in political economics in the first place, music was always something I was doing on the side while I was studying in college. I’m lucky I was able to transition to doing music full-time right after I got my degree.
당신은 XXYYXX, Flume, Spazzkid, 특히 Porter Robinson이나 Phantogram 듀오와 월드 투어를 함께 하는 등 정말 다양한 뮤지션들과 함께 해왔다. 정말 기억에 남는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는지?
이 투어들 각각 기억에 남는 순간들이 너무나 많지만, 그 중에서도 XXYYXX와 내가 스위스 국경에서 알몸 수색을 당했던 일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우리 둘 다 너무나 다양한 나라의 화폐를 뭉치로 가지고 있는데다가 너무나 외국인처럼 보여서 그랬는지, 우리가 무조건 마약거래상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You’ve worked with a lot of artists, from XXYYXX, Flume, Spazzkid, Porter Robinson, to the world tour with duo Phantogram. Tell us about an especially memorable experience you had in the process.
There’s so many memorable moments from each of these tours but one that really stands out is when XXYYXX and I got strip searched at the Swedish border. We were both carrying a bunch of different currencies and we were definitely very foreign looking. I’m pretty sure they thought we were drug dealers or something.
haVxjOHftJCjAifEaN21kI_nBVZTDJidfL6CzZHYTh8,KcTHf33T4X3s8_GxxBbS82a8Jc2nOKDoBO1hh6LU7Uo,aK2zIpFc8kDLVA6k7rJbLL2wA5Jx9I9YMW7we9RSPaw,ygeK0XfJXPfTabh2ATLNmo5MVoQTBr2zQlC9OO4Eijk
키츠네, 피치포크, 풀스골드까지 굵직한 레이블과 미디어의 응원을 받았다. 얼마전 풀스골드에서 공개한 EP ‘No Reason’ 은 전보다 미니멀하고 세련된 사운드가 돋보이는데 기획 배경이 궁금하다.
‘No Reason’은 Giraffage 프로젝트의 관점에서는 아주 특이하게도 샘플을 많이 사용하지 않은 곡인데, Giraffage 프로젝트는 샘플 위주로 작업하려고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 동안 무작위의 샘플들이 많았지만 불분명했다. 결과적으로 가상신디를 써서 사운드 디자인에 시간을 많이 들였고 그 때문에 과거 작업들보다 더 하이파이하고 미니멀해진 것 같다.
You’ve received praise and support from well-established labels and music media such as Kitsune, Fool’s Gold, and Pitchfork. Your recent EP from Fool’s Gold, ‘No Reason’, seems more sophisticated and minimal than your past work. How was the project conceived?
It’s a result of me not utilizing many samples, which is pretty uncharacteristic of the Giraffage project since it started primarily as a sample-based project. There were still a bunch of random samples throughout, but nothing that was uncleared. As a result, I spent a lot more time doing sound design and using soft synths and I think the end result was a lot more hi-fi and minimal than my previous works.
유행을 영민하게 흡수하면서도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해내는 모습을 보면 장르와 소스에 크게 구애받지 않는 것 같다. 프로듀싱에 대한 자신만의 원칙이 있는지 이야기해줄 수 있나.
많은 장르를 들으려고 노력하는 편이고 특정한 소리에 구속받지 않으려고 한다. 내가 만드는 음악은 내가 듣는 음악에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다. 하지만 듣는 음악이 너무 자주 바뀌는게 함정!
You seem very adept at blending current trends with your characteristic style, undeterred by genres or sources. What ground rules do you set for yourself when you produce?
I try to listen to as many genres as I can, and try not to confine myself to a particular sound. The music I make is very influenced by the music that I listen to, and that changes super often!
최근 작업을 하는 장비는 주로 어떤 것을 사용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괴상한 소리를 만드는데는 OP-1을 써왔지만 대부분은 Ableton LiveVST (가상악기)들 안에서 작업한다.
What instruments and gear have you recently been using most frequently?
I’ve been using the OP-1 for weird sounds but for the most part I work within the box via Ableton and VSTs.
s_jba9B_QUf0Vnn9pm9UcgWei2Qq9hZiaso5h91nKp0,HgIJrr19RdEUhY9nU2GKZOZOW9xUKo2ib5WZP2Ld_nM,a-UIJtjeQoC6hZUwRZ-zAhE1At0crx0vN8Uy0yBlfHU아시아 투어는 처음이라 들었는데, 특히 한국에도 많은 젊은 퓨쳐 뮤직 장르의 뮤지션들이 활동을 시작하고 있어, 그들로 인해 새롭고 신선한 씬이 추가되려는 움직임을 포착할 수 있다. Giraffage를 기다려온 한국의 리스너들에게 짧은 메세지를 전한다면.
한국에까지 내 팬이 있다는건 정말 엄청난 일이다. 나를 불러주고 공연하는 걸 보러 와줘서 너무나 고맙다!!!!!
This happens to be your first tour in Asia. Many young producers in the future music genre are starting out here in Korea, and this movement is leading to the creation of a new, progressive scene. A short message for Korean listeners who’ve anticipated your visit:
It’s still so crazy that I even have fans in Korea so thank you for wanting to come out and watch me perform!!!!!
투어외의 근시일 내의 계획은 어떠한지.
앞으로 몇 달간은 새로운 음악 작업과 내 고양이를 쓰다듬어 주는 것에 시간을 많이 할애할 생각이다.
What other plans do you have in the near future, other than the tour?
I’m going to spend a lot of time in the upcoming months working on new music and stroking my cat.
당신의 SNS에는 음악 소식 뿐 아니라 평소 생활의 유쾌함과 인터넷 조크들이 담겨 있어 즐겁다. 반려 동물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게임 보이 찰리 인(Charlie Yin)과 음악가 Giraffage의 갭은 얼만큼인가?
솔직히 큰 차이는 없다. 난 하루가 끝날 때쯤 정상으로 돌아오는 이상한 사람이고 이런 모습을 소셜 미디어에 보여주려고 하는 편이다.
On your SNS pages, we get to take a peek at your daily life and internet jokes aside from the music. How much of a gap is there between musician Giraffage and Charlie Yin, the average guy who plays video games and spends time with his pet?
There’s not much difference to be honest. I’m a pretty weird, normal dude at the end of the day and I try to make my social media presence reflect that.

마지막으로 지금 이 순간, 당신을 살아있게 하는 것 세 가지를 말해달라.
1. 종을 뛰어넘은 우정
2. chirashi
3. drake

Lastly, tell us three things that keeps you going.
1. interspecies friendships
2. chirashi
3. drake

Giraffage Live in Seoul info.

E/K Translated by Wager., Operands.
Thanks to Fake Virgin Seoul

Advertisements

댓글

댓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Basic HTML is allowed.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Subscribe to this comment feed via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