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이 곡은 한국의 장기호, 방성식, 한경훈으로 이뤄진 90년대 트리오, ‘빛과 소금’의 데뷔곡으로, 1988년 한국의 공영방송사 MBC의 단막극 드라마 ‘샴푸의 요정’ OST에 삽입되어 대중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작곡가 장기호는 이 곡을 먼저 그룹 ‘사랑과 평화’의 네번째 정규 앨범에 실은 후 곧 결성한 ‘빛과 소금’ 의 데뷔 앨범에 다시 수록했습니다. 선선한 바람처럼 산뜻한 곡입니다.
This song is a debut track of 90’s trio ‘Light and Salt’ which is consist of three Koreans, Gi-Ho Jang, Sung-Sik Bang and Gyung-Hoon Han. It gained fame after it was featured in a TV series ‘Shampoo Fairy’ on Korean public broadcasting company, MBC, in 1988. Gi-Ho Jang, who composed the song, first put it 4th full album of a group ‘Love and Peace’. Later the track was re-contained in the debut album of ‘Light and Salt’ again. The song itself is refreshing as a cool breeze.

Translated by operlands

Advertisements

댓글

댓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Basic HTML is allowed.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Subscribe to this comment feed via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