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한국의 알앤비 보컬이자 프로듀서 다이아나는 2014년 [Diana Behind The Curtain]이라는 제목의 미니앨범을 발표했다. 피비알앤비 스타일을 표방한 ‘다 들어줄게’와 ‘실루엣’ 두 곡의 수록곡 중, 그녀의 사운드 클라우드에 공개된 실루엣의 링크를 가져왔다. 두 곡으로는 확실히 아쉬움이 남는데, 이후의 자작곡도 빠른 시일 내에 들어볼 수 있기를!
Korean female R&B vocalist/producer ‘Diana’ released a mini album [Diana Behind The Curtain] in 2014. The album includes two PB R&B tracks, ‘다 들어줄게(Let You Do Me)’ and ‘Silhouette’. Here is the link to ‘Silhouette’. Two tracks are definitely not enough. We eager to listen to her own tracks as soon as possible.
Translated by operands

허드슨 모허크의 신곡이 공개됐다. 피처링 보컬로는 브레이크봇의 소울 프렌드 이르판! 프렌치 팝이 아닌 ‘허드모 비트’와 어우러진 그의 목소리도 매력적이다. 이 곡은 6월 발매될 새 LP ‘Lantern’에 수록될 예정이다.
Latest track from Hudson Mohawke. Featured vocal is none other than Breakbot’s soulmate, Irfane. His voice is pretty attractive with ‘Hud-Mo Beat’ as well as previous french pop. This song will be released via his new LP ‘Lantern’ this June.
Translated by operands

소울/알앤비 싱어 Kyle Dion이 작년 공개한 정규 앨범 Sixes And Sevens는 소박하지만 편안한 사운드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몇몇의 작곡가들과 미국 휴스톤의 잘 알려지지 않은 뮤지션 QnAce 가 참여했네요. 아마 앞으로 더 멋진 곡들을 들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Soul/R&B singer Kyle Dion released a regular album called ‘Sixes and Sevens’ last year, which could be characterized with simple and comfortable sound. Several composers including lesser known musician QnAce from Houston are featured. You can expect more cool stuffs coming from him.

Translated by operands

부드럽고 감성적인 디스코 트랙을 공개하고 있는 독일의 프로듀서 Satin Jackets가 런던에서 활동 중인 싱어 Esser의 피쳐링으로 완성한 곡 Shine on you를 영국의 프로듀서 Ben Macklin가 훌륭하게 리믹스. 그의 사운드 클라우드에는 판타스틱한 신스웨이브 트랙들이 많으니 꼭 확인해 보세요. 또 다른 링크는 90년대 후반 히트했던 Brandy & Monica 의 The boy is mine 을 모티브로 삼은 리믹스 곡입니다.
British producer Ben Macklin’s remix of ‘Shine on You’ by German soft-disco producer Satin Jackets featuring London-based singer Esser. Check out his fantastic synthwave tracks on his SoundCloud. Another link we provide is a remix of late 90’s hit ‘The Boy is Mine’ by Brandy & Monica.

Translated by operands

슈라(Shura)는 런던의 싱어 송 라이터이자 프로듀서 알렉산드라 덴튼(Alexsandra Denton)의 스테이지 네임이다. 슬로우 템포의 트로피컬, 신스 팝을 주로 발표하는 그녀는 ‘Touch’, ‘Just Once’, ‘Indecision’ 등 공개하는 곡마다 큰 반응을 얻었다. 근래 발표한 ‘2Shy’ 또한 한결같은 작법과 분위기를 지키는 한 편, 80년대 멜로딕 팝의 낭만을 상기시킨다.
Shura is a stage name of Alexandra Denton, singer-songwriter and producer from London. She mainly focuses on slowtempo tropical and synthpop such as ‘Touch’, ‘Just Once’, and ‘Indecision’ and each and every track she releases earned huge responses. Her latest track ‘2Shy’ also keeps her original composition and atmosphere, reminding us of more 80s-like melodic pop romance.
Translated by opera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