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bb2013

Happy New Year! 2014년이 끝나갑니다. 유독 사회적으로 사건사고가 많았던 한 해, 여러분은 어떻게 보내셨나요? 매년 새 시작을 다짐하는 연말, 뭐 하나 달라진 게 없다는 걸 알면서도 지난 시간을 돌이켜봅니다. 매일이 팍팍한 일상이라도 이따금 한 곡의 음악으로 즐거울 수 있다면, 그것도 나름 괜찮은 인생 아닐까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빌리 버킨이 뽑은 2014년 베스트 트랙! 고르면서 대체 몇 곡을 지웠나 모르겠습니다.
Happy New Year! 2014 is coming to an end. What did you think of 2014, a year marked by unprecedented social scandals and accidents? Even though we all know nothing’s going to change, we still try to look back on ourselves and hope for a new beginning . Our lives may be the same boring routine 9-5 every day, but don’t we still have the occasional music to keep us happy? That is why Billie Birkin has prepared for you our best tracks of 2014. There were a lot more according to our standards, but we painfully narrowed our choices down to these.
 
Sia “Chandelier (Chloe Martini Remix)”
훌륭한 재능의 싱어송라이터 Sia의 원곡도, 끌로에 마티니의 리믹스도 모두 마음 어딘가가 자극되는 곡입니다. (Abyss)
솔직히 ‘지난 영웅’ 시아 Sia 에게 누구도 이런 열풍을 기대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사람들을 이제 그녀를 ‘죽은 남자친구의 드라마를 가진 멜랑꼴리한 여가수’가 아닌, ‘Chandelier’의 Sia로 기억하겠죠.(Ringo)
검은 코트를 입고 어둠 속에 서있던 곡을 밝은 양지로 끌어내, 핑크색 드레스를 입고 춤추게 만든 Remixer의 능력. (slowgiz)
The original by talented singer-songwriter Sia, and Chloe Martini’s searing remix all touch us someplace in our hearts. (Abyss)
To be honest, no one would have expected the ‘ past heroine’ Sia to bring about such a phenomenon. People will now remember her not as a melancholy singer traumatized by her boyfriend’s death, but as Sia that created ‘Chandelier’. (Ringo)
This remixer pulled this song out from the darkness and its heavy black coat, and into the light to dance in rosy, glowing frock. (slowgiz)

 

Lido “Lost”

Lido는 많은 장르, 특히 알앤비와 힙합 등을 자신의 개성으로 표현하는 젊음과 에너지가 느껴지는 프로듀서입니다. 이 트랙 역시 그렇네요.(Abyss)
많은 길을 돌아온 프로듀서 리도 Lido 에게 2014년은 유달리 행복한 한 해였을 것 같습니다. 앨범 I Love You 가 좋은 반응을 얻음과 동시에 타 뮤지션(D’Sound)에게 곡을 주는 즐거움도 맛봤으니까요. (Ringo)
올 한해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프로듀서 Lido는 분명 재즈화성악을 빡세게 공부한 친구임에 틀림 없어요. (slowgiz)
Lido can make any genre, especially R&B and hip hop his own with his overpowering energy. This track is evidence of that. (Abyss)
This must have been an exceptional year for Lido, who has walked down a winding path to get this far. His album [I Love You] was received with acclaim, and he also got to produce another musician(D’Sound).(Ringo)
This producer Lido who was one of the highlights of the year, is unmistakably learned in jazz harmonics. (slowgiz)

 

Billon ft. Maxine Ashley “Special”

딥하우스와 팝, 영국의 개러지 하우스가 세련되게 만나는 사운드를 들어보세요. (Abyss)
순수하고 직설적인 딥 하우스가 유난히 인기를 얻은 한 해, 이 곡은 제목 그대로 ‘특별’했습니다. (Ringo)
세련된 코드, 깔끔한 리듬을 군더더기 없이 잘 갈고 닦아 빚어낸 보컬 하우스의 정석을 보여줍니다. (slowgiz)
A sophisticated and sleek mixture of deep house,pop and British garage house. (Abyss)
This year, candid deep house was all over the place. But this track was, as the title suggests, truly ‘Special’. (Ringo)
The gold standard of vocal house, with smooth chords and clear rhythms trimmed and adorned to an immaculate finish. (slowgiz)

 

Midnight Star “Curious (JackLNDN Remix)”

좋은 원곡과 상쾌하고 깔끔한 사운드의 조합은 모든 사람들을 행복하게 합니다. (Abyss)
누 디스코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Ringo)
올 한 해 billie birkin의 더할 나위 없었던 앤썸. 원곡이 워낙 좋기도 하지만 이러한 곡을 발굴, 리믹스해낸 JackLNDN에게 기립박수를 보냅니다. (slowgiz)
The combination of a good original and fresh, clean sounds makes everybody happy. (Abyss)
The curious case of nu-disco. (Ringo)
Without a doubt billie birkin’s anthem of the year. The original itself is fabulous, but we tip our hats to JackLNDN, who rediscovered and remixed this gem. (slowgiz)

 

#2

Shift K3Y “I Know”

UK Garage 리바이벌의 열풍을 타고 나타난 신예 쉬프트 키(Shift K3Y)의 활약은 눈여겨 볼 만 했습니다. 싱어 송 라이터의 자질부터 거침없는 일렉트로닉 프로듀싱까지. 이 친구의 가능성은 어디까지일까요? (Ringo)
완벽한 멜로디와 비트 등등에 대한 멘트는 집어치우고, 그냥 어린 나이에 이러한 편곡과 믹싱, 프로듀싱 센스를 가졌다는 것에 좀 질투가 나네요 ;) (slowgiz)
This new talent appeared out of nowhere riding on the currents of the UK Garage revival. From his talents as a singer-songwriter, to relentless production, his potential seems to stretch endlessly. (Ringo)
We don’t even need to comment on the obviously perfect melodies and beats. I’m just jealous of how someone so young can possess such immense arrangement, mixing, and producing skills. (slowgiz)

 

Duke Dumont feat. Jax Jones “I Got U”

클래식 하우스와 팝의 조합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작년 Need U (100%)로 대히트 후 계속 되는 듀크 듀몽트의 또 다른 히트곡. (Abyss)
어느샌가 듀크 듀몽(Duke Dumont)은 발표하는 곡마다 클래식이네요. I Got U 는 단연 지난 여름의 앤섬이었습니다. (Ringo)
Duke Dumont continues his hit parade since last year’s ‘Need U’, amongst the increasing popularity of classic house and pop collaborations. (Abyss)
For some time, Duke Dumont has been putting out classic after classic. ‘I Got U’ was definitely summer anthem of the year. (Ringo)

 

크러쉬(Crush) “Hug Me”

장담하건대, 이 곡을 강하게 불렀다면 절대 이만큼 섹시하지 않았을 겁니다. 올해 국내 최고의 알앤비 트랙. (Ringo)
노래하며 춤을 추는데 프로듀싱도 정말 잘합니다. 크러쉬는 2014년 가요계 보석 발굴 현장의 가장 빛나는 원석입니다. (slowgiz)
I’m sure this song would never have been this sexy if it had been sung with more strength. The best Korean R&B track of the year. (Ringo)
This guy sings, dances, and also is a killer producer. Crush is the most precious gem unearthed in our search for talent in the Korean pop scene of 2014. (slowgiz)

 

* editor’s another choices

Ringo
Michael Jackson “Love Never Felt So Good”
Disclosure x Friend Within “Mechanism”
Cashmere Cat “Wedding Bells”
Hot Natured “Benedicton (Lxury Remix)”
Moon Boots “C.Y.S.”
태민 “괴도”


slowgiz))

Tinashe “Vulnerable (Sango Remix)”
Brayton Bowman “JAYWALK”
TODD TERJE “Swing Star (pt2)”
ZHU “Paradise Awaits (FKJ Remix)”
Wild Cub “Thunder Clatter (Jensen Sportag Remix)”
Keljet x AYER “If Its Not You (Tobtok Remix)”


Abyss

Gigamesh “Back 2 Life”
Oceaan “Need U” 
Tory Lanez – R.I.D.E. (Falcons Remix)

 

한 해 동안 영번역을 해주며 함께 음악을 공유한 이시은, 천유상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Translated by Wager.
Advertisements

댓글

댓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Basic HTML is allowed.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Subscribe to this comment feed via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