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지난 해 ‘Treasure’를 통해 훵크 사운드 리바이벌에 앞장 섰던 브루노 마스가 이번에는 소울, 댄스 뮤직계의 마이더스 프로듀서 마크 론슨과 손을 잡았다. 빈티지한 분위기의 트럼펫, 신시사이저, 기타 리프가 총출동하는 가운데 탁성 섞인 브루노 마스의 음성은 이보다 더 잘 어울릴 수 없다.
Last year Bruno Mars was leading the funk sound renaissance with ‘Treasure’. Now he did collaboration with soul/dance music Midas, Mark Ronson. Well-balanced vintage trumpet, synthesizer sounds and the clean guitar riff cannot create better synergy with Bruno’s thick voices.
Translated by operands
Advertisements

댓글

댓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Basic HTML is allowed.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Subscribe to this comment feed via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