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10805547_790744220998733_1883138117554814150_n
JMSN의 레이블, White Room Records의 첫 프로젝트 ‘Pearl’ 은, 힙합과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분위기있게 섞여있는 총 10개의 트랙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그 중 한 트랙인 I know 를 Dpat이 리믹스한 곡이 훌륭하네요. Dpat은 미국 휴스톤에서 칠 사운드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토론토의 젊은 싱어송라이터 Alcordo가 부른 원곡도 들어보세요.
The very first project from JMSN’s label White Room Records, Pearl, contains 10 tracks of chicly blended hip-hop and electronic sound. Dazzling remix of ‘I know’ by a chill sound musician Dpat from Houston, USA, is worth listening to, just as well as the original song from a young Torontonian singer-songwriter Alcordo.
Translated by operands
Advertisements


Paradis-1A song in french
파리에서 활동하는 두 남성, Simon Mény 와 Pierre Rousseau 의 일렉트로 팝 듀오 Paradis의 새로운 트랙입니다. 내년 초에 EP 발매가 예정되어 있네요. 어두운 날씨에 들으면 잘 어울릴만한 부드러운 곡입니다.
A new track from the Parisian electro pop duo, Paradis. The two, Simon Mény and Pierre Rousseau, are going to release a new EP early next year. You might want to listen to this tender song on gloomy weather.
Translated by operands
 

자이 폴(Jai Paul)의 친형제로 알려진 에이 케이 폴(A. K. Paul)과의 합작, ‘So Good’으로 좋은 인상을 준 런던의 싱어 나오(Nao)가 신곡을 발표했다. 미니멀한 신시사이저, 스트링 반주에 소울풀하지만 담백한 보컬 하나로 승부한 ‘Good Girl’이 그것. 기존곡을 포함해 총 5곡을 수록한 데뷔 EP [So Good]도 함께 발매 되었다.
Nao from London, UK, has released a new single who worked impressively on ‘So Good’ together with A. K. Paul, a real brother of Jai Paul. The track ‘Good Girl’ emphasizes its soulful yet plain vocals on top of minimal synth sound and string backup. An EP with the same title [So Good] goes with his previously introduced 5 other tracks.
Translated by operands

00012893Glossy R&B
Jessie Ware의 투어 멤버로, 드러머였던 Dornik이 재능이 돋보이는 좋은 트랙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그는 영국 런던을 기반으로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하고 있으며 제시 웨어의 곡 Valentine을 함께 부른 짧은 라이브 영상도 가져와 봅니다.
Dornik, an on-tour drum session of Jessie Ware, has released cool tracks that show his musical talent off. He himself is a London-based singer-songwriter. Here’s a short live video clip of him singing Jessie’s song ‘Valentine’ together with her.
Translated by operands
 

자신이 직접 커스텀 제작한 토크박스를 활용하여 신명 나게 노래하던 열정 넘치는 싱어송라이터 Roger Troutman와 그를 주축으로 한 그의 가족, 친구들이 모여 결성한 Funk 밴드 Zapp은, 1977년 오하이오에서 결성되어 절정의 8-90년대를 보낸 뒤 형제 간 다툼에 의한 희대의 비극으로 그 끝을 맞이하기까지 훵크의 대부로서 수 많은 명곡들을 남겼다.
Funk의 거의 모든 조건을 완벽하게 갖춘 Zapp & Roger의 곡들은 지금 들어도 그 시대감을 잊을 만큼 빈틈 없는 Electro-funk, P-funk의 진면목을 보여주고 있으며, 무엇보다 대체할 수 없는 Groovy한 리듬으로 인해 유독 댄서들로부터 사랑 받는 음악이기도 하다.
Roger Troutman, a passionate singer-songwriter who had been singing with his custom-made TalkBox, organized a funk band called ‘Zapp’ in 1977 with his family and friends. This Ohio band created funk masterpieces as a godfather of funk during their golden age from 80’s to 90’s until the members met their tragic ending triggered by a domestic gunfire affair.
Since many of the songs by Zapp & Roger satisfy the qualifications that almost every good funk song has, it seems obvious that these tracks show off their true worth as real electro-funk/P-funk vibes and never feel like they are old-fashioned until now. This is why even today’s dancers in particular love their music whose groovy rhythm is just irreplaceable.

Translated by operands

Do It Roger / So Ruff So Tuff – L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