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시대를 앞서간 매력덩어리, Chaz Jankel
쏘울 넘치는 Funk 밴드 ‘The Blockheads‘에서 기타와 키보드를 연주하며 작곡에 참여하던 발랄한 영국 젊은이 Charles Jeremy Jankel은 그룹 활동에 만족하지 않고 다양한 트랙을 만들어 솔로 데뷔를 하게 된다. Chaz jankel이라는 활동명으로 활발히 활동하던 그에게 1위 가수의 명예를 안겨준 히트 트랙 “Glad to Know You“의 라이브 영상을 살펴보면, 신명나는 음악 뿐 아니라 쉬크한 의상, 엣지 넘치는 스타일, 자유롭게 덩실거리는 댄스, 무대 구석구석을 배회하는 무대매너 등 이곳 저곳에서 숨길 수 없는 그만의 그루브 본능과 매력이 난무한다. 어째서 관객들이 미동조차 하지 않고 가만히 앉아있는건지 이해가 전혀 가지 않을 정도. 그는 팝과 재즈의 거장 Quincy Jones가 1981년 리메이크하여 큰 반향을 일으킨 곡 “Ai no Corrida“의 원작자이기도 하다.
일렉트로닉 음악계의 음유시인 Todd Terje의 리믹스 버전은 빌리버킨 가족들을 위한 보너스.
Charles Jeremy Jankel was the young British guitarist-keyboardist-songwriter for soulful Funk band ‘The Blockheads’. But he decided he needed to go further and made his solo debut with a number of his own tracks. Going by the name Chaz Jankel, he pursued his career putting out tracks such as the hit “Glad To Know You”, which hit #1 on the charts. His live performance of this track showcases hisunstoppable groove, from the dance-inducing music, chic outfits, edgy style, dance moves, to his stage-ravaging showmanship; it almost gets us wondering why the audience doesn’t just stand up and dance. He is also the creator of “Ai no Corrida”, remade by pop/jazz maestro Quincy Jones in 1981 to great success.
We also include a little bonus for our followers, a remix of this track by the electronic disco troubadour Todd Terje.

Translated by Wager.
Advertisements

Sunni-Colón-166x250별달리 드러나 있는 정보가 없는 프로듀서/싱어 Sunni Colón은 발라드에 잘 어울리는 부드럽고 감미로운 목소리를 가졌습니다. 아마도 펜더같아 보이는 사운드의 기타 소리와 목소리의 분위기가 환상적인 이 곡은 특히 StarRo의 리믹스를 놓치면 안 되는데, 조만간 레이블 소울렉션(Soulection)에서 발매 예정이라 하는군요. 아래의 트랙은 8-90년대 R&B에서 영향을 받은 사운드를 만드는 Patrick Lukens가 프로듀싱한 조금 다른 스타일로, 레트로 R&B 사운드를 즐길 수 있습니다.
A producer/singer with not much given information, Sunni Colón is known to be equipped with a sweet tone of voice that perfectly matches pop ballads. Though the original tune is great in that it radiates a fantastic vibe through Fender-ish guitar sounds along with his unique voice, you don’t want to miss StarRo’s remix of it. It is reportedly to be released via Soulection. Below is a track of quite different style produced by Patrick Luckens whose sounds are largely influenced by 80-90s R&B, allowing you to enjoy retro R&B sounds.
Translated by HYPEREALITY

artworks-000067769302-ck7trj-t500x500게리스 아일(Gehrith Isle)이라는 이름으로 힙합 진영에서 다채로운 활동을 펼쳐온 김아일(QIM ISLE)의 신곡. 이는 최근 빈지노의 ‘Boogie On & On’으로 대중적으로도 좋은 반응을 얻은 작곡가 이다흰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나른한 플로우와 신스 사운드로 힙합과 일렉트로닉의 교묘한 지점을 건드리는 것이 이 곡의 매력이 아닐지. 신생 레이블 그레이터 풀즈 레코드(Greater Fools Records)에서 발표될 김아일의 데뷔 앨범 [BOYLIFE IN 12”]는 오는 2월 발매된다고 한다.
QIM ISLE also known as Gehrith Isle who has been active in the Korean hip-hop scene is releasing a new single. Lee Da Heen who became famous for producing Beenzino’s mainstream-friendly track ‘Boogie On & On’ produced the track. A laid-back flow and synth sounds that touch the boundary between hip-hop and electronic music must be real charms of this track. QIM ISLE is set to release his new album ‘BOYLIFE IN 12″‘ via Greater Fools Records in February.
● 지난 여름 발매 된 싱글 ‘븨*애스*븨(V*$*V)’의 뮤직비디오도 꼭 감상해보자. ‘자신이 알고 있는 멋진 여성들에 대한 찬가’라는 주제와 김아일의 개성어린 음색이 남다른 인상을 남긴다.
In addition, check out the music video of his single ‘V*$*V’. The theme of ‘a song for chic women’ and his distinctive tone of voice leave a subtle impression behind.
Translated by HYPERREALITY

artworks-000067306613-3b9fy8-t500x500풀 크레이트(Full Crate)와의 듀오로 좋은 반응을 이끈 네덜란드의 프로듀서, 마(Mar). 그가 신년을 맞아 새 EP ‘Form’에 수록될 신곡 ‘Man & Woman’을 발표했다. 두 사람의 프로듀싱이 빛나는 산뜻한 딥 하우스 트랙. 더불어 레이블 배드 매너(BDMNR)의 움직임도 주시해보자.
Mar, the Dutch producer acclaimed for his collaboration with Full Crate, has revealed the track ‘Man & Woman’, cut from his new EP ‘Form’. In this fresh deep house track we get a glimpse of the duo’s solid production skills. The label BDMNR is also one to watch.
Translated by Wager

artworks-000064973207-c5iqb7-t500x500시드니의 쌍둥이 듀오 코스모스 미드나잇(Cosmo’s Midnight)이 새해를 겨냥하여 발매한 양 A면 싱글. 시원하고 자유롭게 질주하는 ‘Goodnight’의 신스와 아기자기한 ‘Moshi’의 구성을 듣고 있자니 지난 해 각종 음악 블로그에 회자되며 신드롬을 낳은 시펑크(Seapunk)의 움직임이 느껴진다. 생동감 넘치는 새해를 맞이하기 안성맞춤의 음악이다.
Sydney’s twin duo Cosmo’s Midnight begins their new year with a double A-sided single. The driving synths on ‘Goodnight’ and elaborate arrangements on ‘Moshi’ bears traces of the Seapunk movement, which caused quite a buzz last year among music bloggers. The perfect music to kick off the new year with some vivacity.
Translated by Wa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