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artworks-000063696160-vki5op-t500x500런던 기반의 레이블 크림 콜렉티브(Cream Collective)를 통해 발표되는 Phazz(파즈)의 EP. 4곡의 트랙에는 그가 어린 시절부터 가졌던 피아노에 대한 인상과 각종 음악적 영감으로 채워져 있다. 특히 온라인을 통해 큰 반응을 얻었던 ‘You’는 어쿠스틱 건반과 스트링 사운드를 배경으로 거침없이 펼쳐지는 트랩 사운드가 압도적. 이외 많은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각 곡의 역량에서 앞으로의 무한한 가능성을 기대해본다. 더불어 그의 짧은 소개가 담겨있는 다큐멘터리 영상도 함께 감상해보자.
Phazz’ EP ‘Marble’, released through London-based label Cream Collective, is a 4-track piece inspired by all kinds of musical experiences including the impressions he had for the piano in his youth. The track ‘You’, which created quite a buzz in the online music community, drives itself on a relentless trap sound on acoustic keys and strings. The quality of the other tracks in the EP also provide a glimpse of the producer’s great potential. For those intrigued, here is also a documentary video with a short introduction to Phazz.
Translated by Wager
Advertisements

kr-1130-540883-front
누디스코 프로듀서 지머
프랑스의 누디스코 프로듀서 지머 (Zimmer)가 내세우는 장르 “호라이즌탈 디스코” 는 트로피컬한 요소와 아름다운 멜로디, 그루브 넘치는 베이스 라인들이 조화로운 구성을 이루고 있어 화창한 날씨에 듣기 완벽하다. 프랑스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란 그는 두 세상의 부드러운 조합이다. 근심 걱정 없는 웨스트코스트와 시크한 파리. 젊지만 경험이 풍부한 DJ인 그는 천장이 낮은 클럽에서부터 화려한 풀 파티까지 다양한 곳에서 관객들이 확실히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분위기를 이끌며 활동해왔다. 100BPM 에서 125BPM 사이의 트랙들을 주로 선곡하여 트는 그는, 래리 레반 (Larry Levan)의 믹싱 스타일 기반으로 플레이를 한다. 디스코텍사스 (Discotexas)를 통해 발매되었던 그의 데뷔 싱글 “Crusin”에서 출발한 그는 이제 멀리까지 왔다. 그의 음악은 Bag Raiders, Miami Horror, Moullinex, RAC, Goldroom 외 다수의 유능한 프로듀서들로부터 지지를 받아 아메리카 대륙과 전 유럽을 투어했다. 매달 발매되는 인기의 “Zimmer Tapes“만 봐도 우리는 그를 현대 디스코씬의 선두주자라고 할 수 있다.
Zimmer’s “Horizontal Disco” combines tropical elements, feel good melodies and groovy basslines, making it the perfect sunny day soundtrack. Growing up between France and California, this kid is a smooth combination of both worlds: west coast carefree attitude with a twist of Parisian chic. Young producer but experienced DJ, he plays in low-ceiling clubs and fancy pool-parties, making sure the crowd always has a good time. He cultivates the art of mixing à la Larry Levan, playing from 100 to 125 bpm. Since his debut single “Cruisin” on Discotexas, Zimmer came a long way. His music has been supported by Bag Raiders, Miami Horror, Moullinex, RAC, Goldroom and more. He toured all over Europe and America. Finally, the popular monthly “Zimmer Tapes” make him a true tastemaker of today’s disco scene.
 
zimmer_cov
Palm off x The Basement Résistance의 첫번째 움직임
이번 파티는, Palm Off TBR의 장기간 콜라보레이션 계획의 첫 작품이다. 첫 내한인 Zimmer 는 2011년 레이블 Discotexas 을 통해 첫 EP 를 발매하여, 일렉트로닉 음악씬에서 성장했고, 이제는 수면 위에서 빛을 보고 있는 프랑스 프로듀서이자 DJ이다. 현재 파리에 있는 유명한 클럽 “Wanderlust” 에서 레지던트 DJ로 활동을 하고 있고, 그의 리믹스들과 에딧들은 인터넷 상에서 샐수 없을 만큼 공유되고 플레이된다. 또한, 그의 월간 믹스테입은 그루브를 찾는 이들에게 필수적으로 챙겨 들어야하는 컨텐츠가 되었다. 한국의 저명한 인디 듀오 Glen Check도 파티에 함께 할 예정이다. 그날 Glen Check의 멤버 김준원과 강혁준은, 그들의 새 앨범 “YOUTH!”의 발매를 기념하며 그들이 최근 가장 즐겨 듣는 트랙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이 라인업을 완성하기 위해, The Basement Resistance의 새 멤버이자, Shiny Disco Club 의 운영자 Nicolas 의 새 프로젝트 Murphy 또한 그날 그루브감 넘치는 트랙들을 들려줄것이다. The Basement Resistance와 Glen Check의 그래픽 아티스트 Eyejin의 독창적인 비쥬얼 퍼포먼스도 그날 볼 수 있을 것이다.
This first event of a long series comes as a result of this collaboration between Palm Off and TBR. Coming for the first time in Korea, French producer and DJ Zimmer who, after a first EP released in 2011 on Discotexas, has kept rising in the current electronic scene, and is now considered as a major artist. His great remixes and edits gather hundreds of thousands of plays on Internet and his monthly mixtapes became a must-have for any self-respecting groove lover. The eminent Korean indie duo Glen Check will also join the party. As a celebration of the release of their new album “Youth”, JuneOney and Hyuky will both be sharing with you their latest favorite tracks. To complete this line up, Murphy, new member of TBR and manager of Shiny Disco Club, will be playing his groovy tunes while TBR’s graphic artist Eyejin will be giving her unique visual performance.
Pre-Order
Event Page (Facebook)
aA Design Museum
Article by TBR

artworks-000060789478-2xo8fi-crop딥 하우스 전성시대
2010년부터 누 디스코, 프렌치 하우스 등 웰메이드 클럽 뮤직을 꾸준히 선보여온 카르텔(Kartell)이 최근의 경향을 반영한 UK 하우스 신곡을 발표했다. 그간 선보여온 프렌치 터치의 느낌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는 점에서, 앞으로 그가 만든 레이블 로쉐 뮤지끄(Roche Musique)의 움직임도 재미있어질 듯.
Kartell, who consistently released well-made dance music including nu-disco and French house tracks since 2010, has just put out a UK house track. Because there are no signs of his signature French touch, it should be interesting to watch the direction in which Roche Musique, a label founded by Kartell, will take in the future.
Translated by HYPERREALITY

CHVRCHES-The-Mother-We-Share-Moon-Boots-Remix
스코틀랜드 출신으로 현재 Glasgow에서 활동 중인 인디 신스팝 밴드 CHVRCHES의 데뷔 앨범, The Bones Of What You Believe의 싱글 트랙 The Mother We Share를 Moon Boots가 리믹스 해 한달 전에 공개했었습니다. 그만의 감성적인 트로피컬 터치는 언제나 마음에 차분히 와 닿네요. CHVRCHES의 원곡 라이브도 한 번 감상해 보세요.
‘The Mother We Share’, the single cut from Glasgow-based Scottish indie synthpop band Chvrches’ debut album, ‘The Bones Of What You Believe’, was remixed by the ever-prolific Moon Boots just a month ago. His typical emotive, tropical tinge never fails to deliver a calming touch.
Translated by Wager

진보(JINBO), 사일리(Sailli)의 작품부터 첫 컴필레이션 [Freakloud]까지, 블랙 뮤직 그 이상의 영역을 고민하는 크루 슈퍼프릭 레코드(SuperFreak Records) 250의 이색적인 커버 앨범이 발표된다. 조용필, 이선희, 송골매 등 유명 음악가들의 시대 정신을 담은 노래들을 통으로 커버한 것. 한국 현대사의 일면을 재치있게 건드린 이번 앨범은 한 음악가의 모험담으로, 또한 창작 음악계의 의미있는 시도로 남을 것 같다. 이번 신보 또한 앨범의 주제를 시원하게 관통하는 레어버스(RareBirth)의 아트워크가 재미있다. 앨범 ‘다시 부르기’는 무료 다운로드로, 18일 오후 250의 SoundCloud와 Bandcamp를 통해 공개된다.
Superfreak Records, a crew that has always tried to reach beyond the borders of black music – from JINBO and Sailli to its first compilation ‘Freakloud’, is putting out yet another barrier-pushing record. 250 (Two Fifty) is to release quite an unorthodox cover album. Here, songs by artists such as Cho Yong-Pil, Lee Seon-Hee, and Songolmae, ingrained with the zeitgeist of the era, have been recreated in their entirety. A witty foray into modern Korean music history, the album is also an adventure for the artist and one of the memorable endeavours of the creative music industry. The album artwork by RareBirth is yet again an astute interpretation of the album’s theme. ‘다시 부르기’ will be available for free download via 250’s Bandcamp page and Soundcloud in the afternoon of the 18th.
Translated by Wager
[Original Track List]
1. 손 모아 마음 모아 (건전가요) From 우리 노래 전시회1집 – 1984
2. 5월의 노래 From 노래를 찾는 사람들 2집 – 1989
3. 사랑없는 밤의 부루스 From 작자미상 – 연도미상
4. 즐겁던 그 날 From 조용필 – 1976
5. Interlude Prod by 250 – 2012
6. J에게 From 이선희 1집 – 1985
7. lead me on From 조용필 (번안곡. 원곡은 Bobby Blend의 동명곡 조용필 3집에 ‘님이여’로 번안됨) – 연도미상
8. 나는 사랑에 빠졌어요 From 이선희 1집 – 1985
9. 이세상 사람이 From 양병집 3집 – 1980
10. 나는 너를 사랑해 From 신중현과 엽전들 – 1974
11. 모두 다 사랑하리 From 송골매 – 1982
[Link]
twitter.com/250BrainGrain
facebook.com/hohyoung.lee.5
soundcloud.com/250braingrain
B250.bandcamp.com
[Credit]
Excutive Producer : 250 & JINBO the SuperFreak
All Tracks Produced by 250
All Tracks Mixed by 250
All Tracks Mastered by 250
Management : Younghoon Jung for SuperFreak, HRBL for SuperFreak
Cover Artwork : RareBirth for SuperFre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