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Print
음악가의 열정에 함께 하는 정말 즐거운 시간
2013년 11월 2일 토요일, 무대륙에서 열리는 ‘국내 최초의 전자 음악 페어’ 암페어(AMFAIR)의 쇼케이스 아티스트와 참가 부스가 공개됐다. 본래 쇼케이스 아티스트와 부스 각각 10팀 씩 뽑는 게 목표였으나 예상했던 것보다 많은 음악가와 단체의 신청으로 고민하다 총 15팀의 쇼케이스 아티스트와 11팀의 부스를 뽑았다고 한다. 이 날 3시부터 10시까지 지하 무대 위에 쉬지 않고 올라갈 쇼케이스 아티스트와 뒷마당을 가득 채울 부스는 다음과 같다. 각 쇼케이스 아티스트와 부스 소개는 amfair.tumblr.com 에서 10월 28일부터 차례대로 올라올 예정이며 쇼케이스 타임테이블은 10월 30일에 공개된다.

영기획 YOUNG,GIFTED&WACK

암페어 텀블러 amfair.tumblr.com

무대륙 Mudaeruk

An inspiring occasion to share in an artist’s passion
The showcase artists and participating booths have been revealed for ‘the first electronic music fair’ of the country – AMFAIR, taking place Saturday 2nd November. The initial goal of the organizers was to have 10 showcased artists and 10 booths each, but there was a greater number of applications than expected for these positions, and the organizers decided to select 15 artists and 15 booths instead. The list of artists to perform in the underground stage on the day of the fair from 3PM to 10PM, and the booths to occupy the back yard are as follows. An introduction to each artist and booth will be revealed one by one starting from 28th October on amfair.tumblr.com, and the showcase time table will be announced on the 30th.
Translated by Wager
Advertisements

artworks-000060883747-1k39te-t500x500바이퍼웨이브(Vaporwave)는 칠웨이브(Chillwave), 시펑크(Seapunk)에 이어 ‘텀블러 세대’를 사로잡은 음악 장르이자 온라인 상의 움직임이다. 칠웨이브처럼 묵직한 신스와 루핑, 에코 등을 사용한다는 점은 비슷하지만 팝, R&B, 이지 재즈를 기반으로, 생활 속에서 만날 수 있는 온갖 사운드를 보다 적극적으로 얹어낸다. 때문에 8~90년대 오디오, TV 문화에 남다른 낭만을 가진 일본계 뮤지션들이 보다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빌리버킨을 통해 소개한 레이블 키츠 콜렉티브(Keats//Collective)와 남다른 유대 관계를 지닌 미스터 넌센스(Mr.Nonsense)에서 첫 컴필레이션 [SYMPOSIUM VOLUME 1]을 발매했다. 바이퍼웨이브부터 퓨처 훵크, 누 디스코, 힙합까지 부담 없이 들을 수 있는 31곡이 알차게 담겨있다. 키츠 콜렉티브의 뮤지션 박스 오브 울브스(Box of Wolves), 카포 블랑코(Capo Blanco), 워키 토키(Walkie Talkie) 등 다수가 참여했다.
Vaporwave is a musical genre and an online movement that follows Chillwave and Seapunk, capturing so-called ‘Tumbler Generation’. It bears a close resemblance to Chillwave in that it makes use of massive synth loops and echo effects but it brings out daily sounds based on Pop, R&B, and Jazz more actively. For that reason, it seems that Japanese musicians who possess unique sentiments towards 80s and 90s audio and TV culture have come into the spotlight.
Mr. Nonsense, a label which enjoys good fellowship with another label introduced by billie birkin earlier; Keats//Collective, has released its first compilation album ‘SYMPOSIUM VOLUME 1’. It contains as many as 31 tracks based on Vaporwave, Future Funk, Nu-disco, and Hiphop. Box of Wolves, Capot Blanco, and Walkie Talkie, talented artists from Keats//Collective, also participated in this compilation.
Translated by HYPERREALITY

완벽하게 되살아난 Funk
billie birkin과 각별한 우정을 주고 받는 독일 뒤셀도르프의 신디사이저 마스터 Lorenz Rhode가 쏘울 가득한 목소리로 한창 늦깎이 주가를 올리고 있는 영국 뮤지션이자 자신의 절친 Jamie LidellBig Love를 리믹스 해 내놓았다. 가뜩이나 Funky한 원곡의 그루브를 약 7배쯤 더 강화한듯한 Lorenz Rhode의 리믹스 버젼은 7-80년대 P-Funk, 리듬 앤 블루스의 향수로 가득한 신디사이저 리듬과 멜로디를 빈틈 없이 채운 것이 특징으로, 점점 자신의 색을 견고히 하고 있는 Lorenz Rhode의 프로듀서로서의 면모를 엿볼 수 있다.
그가 살짝 들려준 비화에 의하면,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귀엽고 건강한 댄스그룹 Q-kids의 정체는 P-Funk의 큰형님 Bootsy Collins와 함께 ARTE 채널의 음악 다큐멘터리를 촬영 중이던 Jamie Lidell이 미국 신시내티에서 만난 친구들로, 이 반갑고 작은 인연을 통해 Jamie Lidell의 라이브 무대 스페셜 게스트는 물론 뮤직비디오에까지 출연하게 되었다고.
Lorenz Rhode의 “Big Love” 리믹스 트랙은 Warp 레코드를 통해 10월 14일 정식 발매되었다.
Our good friend and synthesizer master from Dusseldorf, Lorenz Rhode has remixed the track ‘Big Love’ by his friend, the late-blooming British musician with a voice full of soul – Jamie Lidell. Lorenz Rhode’s remix adds even more groove to the funky original, and practically overflows with synth rhythms and melodies reminiscent of 70s-80s P-funk and Rhythm & blues. We felt we got a glimpse of Lorenz Rhode’s increasingly distinct identity as a producer.
Rhode has also shared with us a little fact, that Q-Kids, the bubbly dance group appearing in the music video for the track, are some friends Lidell met in Cincinnati while shooting a music documentary for ARTE channel with P-funk musician Bootsy Collins. Through this chance encounter, the group and Lidell became good friends, with Q-Kids not only accompanying Lidell as a special guest on his live performance, but also appearing in his music video.
The Lorenz Rhode remix for ‘Big Love’ was officially released through Warp Records on the 14th of October.
Translated by Wager
* MV featuring Jamie Lidell & Q-Kids

artworks-000059996845-111npw-t500x500플로리다 올랜도 출신이라는 것밖에 알려진 것이 없는 바이스(Vices)가, 영국의 90년대 팝 스타 캐시 데니스(Cathy Dennis)의 히트곡 ‘Touch Me (All Night Long)”를 사랑스러운 트랩으로 재탄생시켰다. 처음 발표한 곡이 이 정도라면 앞으로 나올 트랙들을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연이어 발표된 시릴 한(Cyril Hahn)의 신곡 “Perfect Form”의 리믹스도 들어보자.
Vices, an artist who is only known for the fact that he is from Orlando, Florida, has remixed 90s’ British pop star Cathy Dennis’ smash hit ‘Touch Me (All Night Long), transforming it into a lovely trap tune. Considering that this is his first officially released track, we can’t help but expect more stuff from him to be released. Also, check out his remix of Cyril Hahn’s brand new song ‘Perfect Form’, which has come out lately.
Translated by HYPERREALITY

듣는 순간 귀를 확 잡아 끄는 자신만의 빈티지 사운드로 리스너의 혼을 앗아가던 프랑스 출신 뮤지션 ‘Anoraak‘이 긴 휴면을 끝내고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앨범 티저 프리뷰만으로도 가슴이 설레일만큼 신선하고 아름다운 11곡의 트랙을 알차게 채운 새 앨범 “Chronotropic”은 10월 21일 Grand Blanc 레이블을 통해 발매될 예정이다. 기존 Anoraak 사운드의 날카로움은 조금 중화되고, 대신 더 풍부하고 깊어졌으며, 어쿠스틱해졌다. 지난 달 발표된 상쾌한 새 싱글 “Morning Light”을 비롯, 멜로우한 흐름의 “Falling Apart“, 추억을 자극하는 트랙 “Summer is Over“, 일렉트로닉 요소가 한층 강렬한 “Hello Again“, 서늘하게 앨범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칠웨이브풍의 “Living on a Tape” 까지.. 단 한 곡도 놓치고 싶지 않을 만큼 잔뜩 공들인 이번 앨범에는 더 깊고 넓어진 그들의 스펙트럼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French musician Anoraak, who’s been stealing the hearts of listeners with his unique and catchy vintage sounds, has finally made a comeback with a new LP after a long hiatus. The album teaser preview alone is enough to get our hearts racing in anticipation for the fresh, 11-track beauty of an LP, “Chronotopic”, to be released on October 21st through the Grand Blanc Label. The sharpness of their previous sounds has been mellowed a little, and instead their music has become a lot lusher, deeper, and more acoustic. Including the invigorating new single from them last month, “Morning Light”, tracks such as the mellifluous “Falling Apart”, “Summer is Over”, with its tinge of nostalgia, “Hello Again”, with greater electronic influences, and “Living on a Tape”, the cool chillwave finale, you do not want to miss a single track in this work from a truly industrious musician – it lavishly showcases the deepened and widened musical spectrum of the band.
Tracklist:
1- Behind Your Shades
2- Morning Light
3- Guest Star
4- Falling Apart
5- Summer is Over
6- Sunrise to Sunset
7- Remote
8- Made Up
9- Hello Again
10- Under the Sea
11- Living on a Tape
Translated by Wa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