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artworks-000055965277-s0g00v-crop늘 꿈꾸는 듯 몽롱하고 달큰한 딥 하우스 사운드로 우리를 안내하는 프렌치 익스프레스(French Express)의 대표 프로듀서, 크리스 맬란책의 신곡이 공개됐다. ‘So Good To Me’, ‘Get Back’ 등 믿음직한 사운드와 마찬가지로 오랜만에 리스너의 표적이 될만한 웰메이드 사운드의 발견. 가을의 초입을 맞아 오랫동안 플레이리스트에 걸어두고 싶은 트랙이다.
Chris Malinchak, a producer who represents French Express that directs us to dreamy and sweet deep house sounds, has unveiled a brand new output. It is the discovery of a well-made sound like ‘So Good To Me’, and ‘Get Back’ that can be targeted by listeners for the longest time. It is one of those tracks that we would love to put on our playlist for a long time in this autumn.
Translated by HYPERREALITY

제 3회 햇살디스코페스티벌 2013 with Poolside Disco Party, BBQ dinner, Campfire & more
벌써 3회째를 맞이하는 특별한 축제가 있다. 도심을 벗어나 야외에서 즐기는 BBQ 디너와 신나는 디스코 파티는 물론, 수영장이 구비된 펜션에서 모두 함께 캠프파이어로 밤을 지새울 수 있는 ‘햇살 디스코 페스티벌‘이 바로 그 것. 늘 우리에게 Disco를 기반으로 한 신선한 파티문화를 전해주고자 노력하는 YMEA 크루가 준비한 올 여름의 마지막 축제로, 우리들의 귀호강을 책임질 다채로운 DJ 라인업과 절대 섭섭하지 않을 Alchol 라인업(칭타오 Beer, Vodka Danzka, Jose Cuervo, American Honey), Brand 라인업(zipper’s keeperINSERT COIN)까지 무척이나 빵빵하다.
아직 휴가다운 휴가를 제대로 보내지 못한 당신이라면, 지금 바로 Join!
A special festival is to be held for the third time at a recreational pension with a swimming pool in which you can enjoy a BBQ, a fun disco party, and a campfire to stay up all night. The festival is called ‘Sunshine Disco Festival’. The event is prepared as the year’s last summer festival by YMEA crew, who are striving to deliver refreshing party experience based on disco music. DJs will provide you with an eargasm and liquors will not disappoint you. If you haven’t had your summer vacation yet, now is the time to join the festival.
Special MC : MC Prhyme
DJ Line up :
Tiger Disco from YMEA
Yoberr & Palpal from YMEA
Hidden Plastic from Volt Age Sound
slowgiz)) from billie birkin
+ Secret Guest
VJ Line Up from YMEA :
Koa
Mojito
Zecxtacy
Yonacity
참가신청 :https://docs.google.com/forms/d/1tl4UZXvyPZXTaq1UMEZpYVmJ_Q0WBBW28aPvuhYDvA0/viewform

565002_10100641986267379_1149309250_n
클럽 음악 장르에 구애받지 않고 플레이 하는 것으로 유명한 Para One파라원 은 프랑스의 전설적 랩 그룹 TTC의 음악을 먼저 프로듀싱 했었다. 많은 TTC의 음반 참여는 물론이며, 큰 유명세를 탄 “Dans Le Club” 이란 트랙 또한 그의 프로듀싱 작품이다. 그 시점에서 하우스, 일렉트로닉, IDM 등 더 많은 장르로 활발히 활동하며, 2003년 첫 솔로 앨범을 발매했다. 2005년 발매한 Beat Down EP 로 더욱 유명세를 타게 된다. Epiphine LP에 발매된 “Dudun-Dun” 이라는 곡은 Boys Noize, Mstrkrft 등 많은 아티스트들이 리믹스 했다. 그 후엔 Daft Punk “The Prime time of Your Life” 와 Ellen Allien “Down” 의 곡들에 그의 컬러를 나타내며 점차 많은 리믹스 요청을 받는다. Institubes 에 등장하며, Para One 은 Surkin,Bobmo 과 함께 Marble Music 레이블을 만들었고, 최근엔 Passion 이라는 앨범을 발매했다. Passion 은 힙합, 하우스, 펑크, 글리치합등 장르를 모두 느낄수 있는 앨범으로, 엄청난 이노베이터와 파리 뮤직씬의 대부라고 부를 수 있는 Para One 의 내한 공연을 이태원에 위치한 Cakeshop Seoul케이크샵 서울 에서 만나볼 수 있다.
Renowned for playing various musical genres without setting any boundaries, Para One used to produce music for France’s legendary rap group, TTC. Having been involved in many of TTC’s albums, he also produced a track entitled, “Dans Le Club”. From then on, he has got into genres like house, electronic, and IDM and debuted his first solo album in 2003. Beat Down EP, released in 2005, boosted his popularity even more. “Dudun-Dun” from Epiphine LP was remixed by Boys Noize and MSTRKRFT and many other artists. He exposed his own signature color by remixing Daft Punk’s “The Prime Time of Your Life” and Ellen Allien’s “Down” only to receive tons of remix requests. He has launched a label named Marble Music along with Surkin and Bombmo and put out his new album Passion through the label. Speaking of Passion, you can feel that diverse genres like hip hop, house, funk, and glitch hop are all gathered into this one album. You can meet this innovator and godfather figure of Parisian music scene at Cakeshop located in Itaewon, Seoul.

artworks-000053221710-byvv1p-t500x500뮤지션이 한 장르 이상의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기란 웬만한 내공을 가지지 않았다면 여간 쉬운 일이 아니다. 버지니아 출신의 프로듀서 라킴(LAKIM)은 힙합을 베이스로 딥 하우스, 개러지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낸다. ‘Don’t Need You’는 흡사 레이블 프렌치 익스프레스(French Express)를 연상시키는 세련된 딥 하우스며, ‘LVRS’의 신스 터치는 개러지 어딘가에 맞닿아있다. 한 편, 다프트 펑크와 판다 베어의 ‘Doin’ It Right’의 리믹스 버전은 느릿한 훵크의 맛을 완성한다. 장르 따지기는 그렇다치고, 이렇게 다양한 음악을 즐기는 아티스트를 만나게 되어 무척 반가울 따름이다.
It would almost be impossible to stand out in more than one musical genre without having extraordinary talent. LAKIM is a producer from Virginia who manages to encompass diverse genres like deep house and garage based on hip hop. ‘Don’t Need You’ is a deep house track that conjures up tracks by the label French Express whereas ‘LVRS’ contains synth touch that parallels a garage track. The remix of Daft Punk and Panda Bear, ‘Doin’ It Right’, completes the taste of funk. Although it would be hard to define his music genre-wise, it is undoubtedly very thrilling to encounter an artist who enjoys a variety of music like him.
Translated by HYPERREALITY


artworks-000046887970-j55ofv-crop비 루이스(브래드 루이스, Brad Lewis)는 샌 프란시스코 출신의 힙합 프로듀서다. 그의 초기 작업에서 현재까지의 변천사를 들어보면 익스페리멘탈 힙합 같은 변종 장르에서 최근의 트랩, 베이스 등 다양한 요소를 흡수하며 발전하는 양상을 느껴볼 수 있다. 이 중 퓨처 알앤비로 변신한 미구엘(Miguel)의 ‘Adorn’을 소개한다. 물론 ‘Flipbooks’와 라이언 레슬리(Ryan Leslie)의 ‘Addiction’ 리믹스 등 한 곡 한 곡이 빛난다.
B. Lewis is a hip hop producer from San Francisco. Listening to his works from earlier days to the present, you can find his tendency to expand the musical spectrum during the course of soaking in diverse genres spanning from experimental hip hop to trap and bass. We would love to introduce his remix of Miguel’s ‘Adorn’, which turned the original tune into a future R&B track. Without a doubt, ‘Flipbooks’ and Ryan Leslie’s ‘Addiction’ remix are also worth checking out.
Translated by HYPERREA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