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artworks-000049669557-hl5lhg-t500x500This is Real ‘Future Funk’
기존의 음악 장르들이 ‘누’(Nu, New), ‘퓨처’(Future) 따위의 접두사를 입고 누 디스코, 퓨처 개러지 등의 이름으로 새로운 에너지를 선보이는 일은 굉장히 흥미롭고 고무적인 일이다. 오늘 소개할 웨이스티드 나이트(Wasted Nights)라는 정체 불명의 이탈리아(사실 이것마저 의문스럽다!) 뮤지션은 다수의 ‘퓨처 훵크’ 뮤지션들을 서포트하는 레이블 키츠 콜렉티브(KEATS//COLLECTIVE)의 프로듀서다. 80년대풍 레트로, 훵크의 아름다운 순간들을 여과없이 샘플링한 뒤 몽롱한 필터를 잔뜩 쏟아 부은, 이 새로운 기류의 훵크 넘버는 그야말로 21세기의 여름 그 자체다.
이러한 음악이 가득한 키츠 콜렉티브의 컴필레이션은 이미 3장이나 나와있으니, 이 계절 내내 알차게 듣고 기꺼이 구매해보자.
Bringing in new energy into the scene by attaching prefixes like ‘Nu-‘ or ‘Future’ to already existing musical genres is amusing and encouraging endeavor. A mysterious artist we are to introduce here today goes by the name of Wasted Nights and is allegedly Italian, working as a producer under the KEATS//COLLECTIVE; a label which supports many ‘Future Funk’ musicians. Sampling beautiful moments of 80s retro, funk and applying dreamy filters, this tune is the summer per se. There are three compilation albums already out, so check them out and purchase them.
Translated by HYPERREALITY

163587683_640
1985년 미국 시카고에서 태어난 Jesse Boykins III는 어린 시절을 자메이카와 마이애미에서 보냈습니다. 십대 때 뉴욕으로 이주한 그는 Stevie Wonder, Marvin Gaye 같은 소울 뮤지션들이나 Bjork, Sade, Pink Floyd 등의 음악도 들으며 자랐다고 하는군요. 셰익스피어 같은 문학가 등, 다양한 문화로부터 영감을 받은 그는 음악 뿐 아니라 그가 가진 것들로 문화 전반에 걸쳐 개성있는 아우라를 뿜어내고 있습니다. 자신이 World Soul월드 소울로 불리기를 원한다는군요. 이 곡은 그가 2008년 발매했던 The Beauty Created 라는 정규 앨범에 수록되어 있는 Amorous라는 곡을 Full Crate가 리믹스한 트랙입니다. 이 두 뮤지션의 조합이 꽤 괜찮아보이네요. 이 리믹스 트랙은 The P.O.P. (Purpose or People)라는 그의 새 EP에 수록되었습니다. 그리고 Machinedrum이 리믹스한 B4 the Night is Thru 라는 곡을 함께 공연하는 모습이 있는 영상도 따로 링크해봤습니다.
Born in 1985 in Chicago, Jesse Boykins III spent most of his childhood in Jamaica and Miami. Upon moving to New York in his teens, he started listening to soul music including Stevie Wonder and Marvin Gaye as well as Bjork, Sade, and Pink Floyd. The track here is the remix of one of his tunes, ‘Amorous’ done by Full Crate. The chemistry between two artists seems to be quite well-off. The track is off of Full Crate’s new EP entitled ‘The P.O.P (Purpose or People). The original tune is included in ‘The Beauty Created’ released in 2008. There is even an official music video for it. We have also attached the link to a live footage of Machinedrum’s remix of ‘B4 the Night is Thru’ performed together by both artists.
Translated by HYPERREALITY

1001890_630674240285655_12932350361_n
The Basement Party 
8월 2일 9:00 PM (August 2nd 9:00 PM)
by
The basement résistance
billie birkin
함께하고 싶으신 분들에게는 파티 정보가 담긴 비밀 페이지의 비밀 번호를 알려드립니다.
http://www.basement-resis.com/party
함께 파티를 즐기고 싶으신 분들은 The Basement Resistance 에게 페이스북 메시지를 보내주세요.
For those who want to be at the party with us, send us a message and we will reply back with a password that will let you access to the exact info and details.

artworks-000053290600-wjxf12-crop다수의 누 디스코/디스코 하우스 자작곡으로 국내외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한국의 젊은 프로듀서 Ex-엑타룹(Extaloop)이 캐비닛(Cabinett)이라는 새로운 필명과 함께 활기찬 도약을 시작한다. 프로그레시브 하우스풍의 미러보이(Mirrorboy)의 원곡이 베이스 라인이 시원시원하게 귀를 뚫고 지나가는 디스코 하우스로 재탄생한 것. 이른바 ‘신스 디스코’를 지향한다는 그의 오리지널 트랙 ‘Summer Sail’의 프리뷰도 남다른 청량감을 선사한다. 조만간 고 고 비즈킷(Go Go Bizkitt!), 디제이 이큐(DJ EQ) 등이 소속된 스타더스트 레코드(Stardust Records)를 통해 그에 대한 즐거운 소식을 만날 수 있다고 하니 기대해보자.
The young Korean producer recently receiving attention from inside and outside Korea for his nu-disco/disco house creations, Ex-Extaloop, kicks off with a brand-new alias ‘Cabinett’. Bearing hints of the progressive house-y original by Mirrorboy, Cabinett has created a disco house makeover with piercing baselines. The preview for his original production ‘Summer Sail’, in all its freshness, stays loyal to its aspirations as a ‘Synth-disco’ track – and is worth checking out as well. Keep an eye out for exciting news on Cabinett, soon to join the ranks of Go Go Bizkitt! and DJ EQ at Stardust Records.
Translated by Wager

2012021765139031_151_o
어느 작곡가의 어드벤쳐
中田ヤスタカ 나카타 야스타카는 1980년 생의 일본 출신 프로듀서/ DJ로, 어렸을 때 피아노를 배우다가 교재의 곡이 마음에 들지 않아 10살 때 직접 작곡을 하며 흥미를 느껴 점차 홈레코딩의 길에 빠져들었습니다. 학창시절에도 미디를 하며 지냈을 것이 분명하죠. 주변의 친구나 지인들이 부탁한 작업들을 조금씩 해 주다가 2001년에는 여성 보컬리스트를 내세운 2인조 유닛 capsule로 메이저 데뷔하며 그 이후로 Perfume, きゃりーぱみゅぱみゅ 캬리- 파뮤파뮤 등의 인기 아이돌의 곡을 담당하면서 유명 프로듀서가 됩니다. 각종 영화, CF, TV드라마, 패션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 등도 활발히 해 왔습니다.
그의 특이한 점으로는 스타 프로듀서치고는 작편곡, 작사, 연주, 레코딩 심지어 앨범 아트까지 모든 제작을 본인이 직접 한다는 것입니다. 장비나 스튜디오를 렌탈하는 것을 아주 싫어해서 외장악기도 거의 없는 그의 심플한 작업실에서 모든게 끝나도록 해버렸더군요. 그의 음악은 패미콤 시절의 칩튠 사운드, 비디오 게임, 디스코 등에서 영향을 받은 요소들이 그만의 현대적인 일렉트로 사운드와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좋아하는 음악가의 콘서트 장에 가서도 2-3곡 정도 들으면 작업실에 돌아와 더 좋은 작곡이 하고 싶어져 견딜 수 없다는 이 욕심많은 젊은 프로듀서의 활동도 기대해 봅니다.
The Adventure of a Young Producer
Nakata Yasutaka is a producer/DJ born in Japan in 1980. He started producing his own music when he found himself bored of playing a piano book at the age of ten. Obviously, he must have spent most of the time making music during his schooldays. While working on miscellaneous music projects for his friends and acquaintances, he formed the duo ‘capsule’ in 1997 with the female singer providing the most of vocal parts. Soon, they made their major debut and Nakata Yasutaka started producing music for popular Japanese idols such as Perfume and Kyary Pamyu Pamyu only to become a chart-topping hit producer. On top of that, he collaborated with numerous movies, commercials, TV dramas, and fashion brands, expanding his musical domain.
An interesting thing about him is the fact that he completes almost every task given to him by himself: composition, arrangement, instrumentation, recording, and even album artwork. It is known that he managed to make everything done in his mini studio because he dislikes renting musical equipment and studio so much. His music is defined as modernistic electro sounds harmonizing with Famicom chiptune sounds, video games, and disco. Let’s take note of this young and energetic producer who claims that he feels like returning to the studio and making good music after hearing a couple of good songs by other artists.
 
Translated by HYPERREA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