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artworks-000043913500-93xcfu-crop
멋진 리믹스의 좋은 예
음악 활동을 하며 간간히 Mixing Monthly라는 훌륭한 믹스셋 시리즈를 공개하고 있는 암스테르담의 Full Crate FS Green이 UK garage 씬에서 인기가 식을 줄 모르는 형제 뮤지션 Disclosure의 최근 싱글곡을 리믹스했습니다. 보컬은 영국의 젊은 뮤지션 MNEK이 참여했었군요.
The epitome of a good remix
Full Crate and FS Green from Amsterdam, who alongside their music release a fantastic mix set series called Mixing Monthly, has remixed the latest single from Disclosure – a brother duo who are still getting a lot of hype in the UK garage scene. The vocals were done by the young British musician MNEK.
Advertisements

artworks-000043387379-9n6xw9-t500x500Only you are my designer drug
메이어 호손(Mayer Hawthorne)은 세바스티앙(SebastiAn), 크로미오(Chromeo) 등 이름난 일렉트로/디스코 아티스트들과 작업하며 이미 메이저 팝의 이상의 성과를 보여준 보컬리스트다. 치명적 사랑을 마약 중독(!)에 빗댄 신곡 ‘Designer Drug’은 상황의 심각성과는 달리, 발랄한 업템포의 레트로 소울로 거듭났다. 이런 식의 고백이라면 음, 조금 무서울 것 같기도 하다.
Mayer Hawthorne is a vocalist who has collaborated with electro/disco artists like SebastiAn and Chromeo, attaining fruitful results that easily surpass what a major pop tune can achieve. His fresh tune, ‘Designer Drug’, depicts one’s passionate love as drug addiction yet deviates from the seriousness of the subject matter by borrowing sparkling uptempo retro soul. Of course, in reality, confessing love to a significant other in the same way would be scary.

artworks-000045543629-0q7xqs-crop호주의 레이블 퓨처 클래식(Future Classic)은 클래식스(Classixx), 홀리 고스트(Holy Ghost!), 세바스티앙 텔리에(Sebastien Tellier)등 수많은 디스코 아티스트들과 작업하며 명망을 높여왔다. 레이블의 네이밍 센스가 근미래의 클래식이 될 음악을 발굴하고 만들어내겠다는 포부에서 온 게 아닐지 짐작해보는 가운데, 최근 활발한 움직임을 펼치고 있는 뮤지션 터치 센서티브(Touch Sensitive)의 신보를 주목해본다.
2004년 데뷔곡 ‘Body Stop’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던 그는 수년간 뚜렷한 활동을 보이지 않다가 지난 해 안나 루노(Anna Lunoe)와의 싱글 ‘Real Talk’를 발표하며 적잖은 주목을 이끌었다. 이어 최근 EP ‘Pizza Guy / Show Me’로 상반되는 두 트랙을 동시에 선보이며 압도적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유의 웅장함이 인상적인 ‘Pizza Guy’는 올 상반기 수많은 디제이와 리스너들의 애정을 받을 듯 하다. 또한 최근의 반향을 놓치지 않은 일렉트로닉 베이스 ‘Show Me’도 팬들로 하여금 앞으로 나올 신보들에 적잖은 기대를 품게 해줄 것 같다.
An Austrailian label, Future Classic rose to fame by working with many disco artists like Classixx, Holy Ghost!, and Sebastien Tellier. While we can only guess that the label took its name to reflect the ambition to dig up and produce tons of music that will become near future classics, Touch Sensitive’s new EP released through the label totally catches our attention.
In 2004, Touch Sensitive made a name by putting out his debut track ‘Body Stop’ only to take a break for many years and reappear subsequently. In 2012, he released a single ‘Real Talk’ with Anna Lunoe and attracted many listeners’ attention. His recent EP ‘Pizza Guy / Show Me’, tracks of which considered as being opposite to each other, received overwhelming responses from listeners. ‘Pizza Guy’, which embodies a prominently majestic vibe, is expected to attract many DJs and listeners. An electronic music based tune that keeps up with the trends, ‘Show Me’ raises our hopes for his new tracks to be released later on.

artworks-000045079265-fxvsv4-crop헤드 칸디(Hed Kandi) 등 유명 컴필레이션에서 종종 러브콜을 받으며 실력을 인정받은 프로듀서, 고스트 오브 베니스(Ghosts Of Venice)의 신보가 발표됐다. 하우스로 유명한 시카고 출신답게 그가 새로 선보이는 트랙은 부담없는 90년대풍 보컬 하우스다. 군더더기 없는 조시 재커(Josh Jakq)의 목소리를 듣고 있자니 벌써 여름이 온 것마냥 설렌다. 
Acclaimed producer Ghosts of Venice, who has been featured on well-known compilations such as Hed Kandi, has released a new track. Hailing from Chicago, the home of house music, the producer’s new track is mild, classic 90s’ vocal house. A listen at the flawless vocals from Josh Jakq seems to remind us that summer is imminent.
● 보다 매혹적인 멜로디로 탈바꿈한 쟈넷 잭슨(Janet Jackson)의 명곡, ‘Rock With You’의 비공식 리워크도 반드시 들어보자!
Don’t miss the Janet Jackson hit ‘Rock With You’ unofficial rework, which has successfully brought out more of the allure of the original.

몽상가를 위한 발라드
브루클린 (Brooklyn), 브롱크스(Bronx) 그리고 퀸즈(Queens)를 뜻하는 이름의 BB & Q Band는 밴드 ‘Change‘를 발굴한 신의 손 ‘Jacques Fred Petrus‘에 의해 1981년 미국 뉴욕에서 만들어져 단 5년간 황금같은 트랙들을 쏟아낸 후 해체된 Post-disco 훵크 그룹이다.
오늘 가져온 트랙은 그들의 마지막 앨범에 수록된 ‘Dreamer’의 약 7분에 달하는 12인치 싱글 컷 버전으로, 퍼커션 – 드럼 – 신디사이저 – 베이스 – 보컬 – 기타 순으로 단단하고 리드미컬하게 쌓여가는 악기와 달콤한 멜로디, 흔한 사랑이야기가 아닌 ‘꿈’에 관해 읊조리는 가사들이 말 그대로 리스너에게 꿈을 꾸는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그들의 또 다른 히트곡으로는 보다 발랄한 비트의 데뷔 싱글 “On the Beat”이 있다.
BB & Q Band, which takes its name from the regions Brooklyn, Bronx, and Queens, is a post-disco funk group active for five years since its beginnings in 1981 and releasing a number of truly golden music. Jacques Fred Petrus was the creator of this group, a man with the midas touch that found the band ‘Change’.
Today’s track is the 7-minute long, 12” single cut version of the song ‘Dreamer’ from their last album. It progresses with the percussion coming first, to drums, synths, bass, vocals, and then guitars, the instruments steadily building up a sweet melody and singing of ‘dreams’ instead of the generic love song, presenting the listener with a dreamlike experience.
One of the other hits by the band include the debut single ‘On the Beat’, a song with more bouncy be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