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COVER.inddSHINee “Dream Girl” (2013)
진작 쳤어야 하는 박수지만
10년 전과 지금, 아이돌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 변화에 대해 생각해본다. 범국가적 케이팝 프로모션은 많은 스타들이 ‘탈아이돌화’하기 편리한 환경을 조성해주었다. 방송국과 콘서트장마다 색색깔 풍선을 흔들던 소녀떼들을 광신도로 내몰던 예전과는 분명히 달라진 분위기다. 수많은 아이돌 스타 중 단연 돋보이는 SM의 샤이니(SHINee)는 대표적인 ‘보컬 부자’이자 ‘칼군무’ 그룹으로, 2008년 데뷔 이래 탈아이돌 그룹의 좋은 본보기가 되어주었다.
최근 발표된 이들의 3집 앨범 [Dream Girl – The Misconception Of You]는 신스 팝 그룹 프라이빗(PRIVATE)을 이끄는 토마스 트롤슨(Thomas Troelsen)을 비롯해 테디 라일리(Teddy Riley), 신혁, 히치하이커(Hitchhiker), 김영후 등이 참여했다. 루시아나(LUCIANA)의 클럽 튠 ‘I Like That’을 히트시킨 프로듀서 스태틱 리벤저(Static Revenger)의 이름도 눈에 띈다.
‘산소 같은 너’, ‘줄리엣’, 그리고 샤이니의 ‘아이돌적 자태’가 절정에 달했던 ‘셜록’까지 이어져 왔듯 본 앨범의 대표곡 ‘드림 걸’ 또한 7~80년대 팝을 인지한 신선함과 새로움을 연장한다. 특히 ‘Punch Drunk Love’, ‘Runaway’ 같은 곡은, 뜯어 보면 상당히 마니아적인 요소가 많음에도 대중적으로 접근하려는 트랙이다. 허나 콜럼버스의 신대륙은 이미 인디언들이 살던 땅이었던가. 그들이 데뷔 6년차라는 것을 감안했을 때, 이제서야 선명해진 앨범의 통일감이 시기적으로 약간 아쉽다. 또한 앨범의 대다수 곡들이 국외 아웃소싱 소스의 내수화라는 점은 여전한 양날의 검이다.
이제 대중들은 스타에게  반복이 아닌 혁명을 기대할지도 모른다. 싸이가 본의 아니게 케이 팝 시장에서 독보적 여집합이 되어버린 것처럼, 사람들은 앞으로 더욱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원할 것이다. 이제 샤이니뿐만 아니라, 아이돌 스타들에게도 좀 더 선지적인 문법이 필요한 시기다. 굳이 모두를 빌보드 차트와 타임 스퀘어에 올릴 필요는 없다. 방법은 여러 가지고 기획사는 유능하다. 무엇보다 유리한 건, 이들이 이미 자타공인 ‘케이팝 스타’라는 점이다.
People perceive Korean pop stars, or ‘Idol’ stars quite differently compared to ten years ago, when girls holding and waving balloons at their favorite idol star would be frowned upon as fanatics. The statewide K-pop promotion activities have allowed a lot of stars to go beyond their ‘Idol’ status. Of all the idol stars active in the K-pop scene at the moment, SM Entertainment’s SHINee is one of those groups that have managed to go beyond pretty faces, boasting great vocalists and seamless choreography.
A formidable lineup of producers participated In their most recent album, [Dream Girl – The Misconception Of You], such as Thomas Troelsen, who leads the synthpop group PRIVATE, Teddy Riley, Shin Hyuk, Hitchhiker, and Young-Hoo Kim. Static Revenger, maker of the hit club tune ‘I Like That’ by LUCIANA, is also among the list of participants.
After ‘산소 같은 너(Love Like Oxygen)’, ‘Juliette’, and ‘Sherlock’, where SHINee reached the peak of their idol star status, the main track off their latest album ‘Dream Girl’ is an extension of their fresh and new outlook reminiscent of 70s’ and 80’s pop. Other tracks, especially ‘Punch Drunk Love’ and ‘Runaway’, try to appeal to a broad audience despite their inclusion of more unconventional elements. However, the fact that their album has reached this level of consistency a solid six years after their debut is rather a disappointment. The ‘outsourced’ tracks, which make up the majority of the album, also seem to be a double-edged sword.
People are expecting more and more from pop stars – they expect to see revolutionary pop music rather than the same patterns and templates they’ve already heard before. Like PSY, who’s carved out a unique place for himself in the K-pop scene (albeit inadvertently), not only SHINee but all idol stars need to start operating and creating under a different set of rules. Not everyone needs to secure a place on the Billboard charts or on Times Square. There are many other niches to exploit, and agents are more capable than ever. They have a huge step ahead of everyone else – they are already ‘K-pop stars’ in the public’s eyes.
Advertisements

댓글

One Comment

Post a comment

Trackbacks & Pingbacks

  1. SHINee – Dream Girl | JAYful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Basic HTML is allowed.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Subscribe to this comment feed via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