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artworks-000043435113-k0s1iv-original
Super laser funk powered superhero
네덜란드의 프로듀서 Shook이 오랜만에 공개한 새 트랙입니다. 매우 펑키하면서 에너지 넘치는 가운데, 그의 감성도 여전히 녹아 들어있어 귀를 사로잡힙니다. 이싱글이 곧 발매될 그의 정규 앨범 전에 발매하는 마지막 싱글인데. 무엇보다 첫번째 정규 앨범 소식때문에 많은 블로거들과 팬들이 벌써부터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죠. 그가 어떤 컨셉과 테마, 음악을 공개할지 참 궁금하네요.
Dutch producer Shook has uploaded a new tune for us. Extremely funky and energetic, the track still has a typical Shook feel to it, making it inevitably super catchy. This is the last single to be taken from his first LP, which has been announced for this spring, and is keeping bloggers and fans on their toes looking for more. We’re immensely looking forward to what themes, concepts, and music he will bring to the table.

시원하게 뒤통수를 때리는 샛별의 패기.
지금 이 순간에도 엄청나게 쏟아지고 있는 EDM씬의 수 많은 신예들 중 유독 반짝이는 샛별이 영국 코번트리에서 나타났다. 데뷔 전 일렉트로닉 인더스트리얼 밴드 Attrition을 통해 공연한 것 외에 딱히 눈에 띄는 활동이나 프로필도, 인터뷰도 아직 없는 ‘Rex Ronan‘의 이름은 무려 흡연의 무서움(?)을 가르치기 위한 교육용 비디오 게임 시리즈의 주인공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3월 26일 Girlfriend Records를 통해 발매되는 그의 데뷔 EP에 담긴 트랙들을 보면, 전체적으로 강렬한 리듬과 내공 넘치는 빈티지 톤의 신디사이저 구성이 특징. 이 중 빌리버킨의 귀에는 쉼 없이 질주하는 라틴 리듬 위에 신비로운/우주적인 멜로디를 얹은 “Incoming”이 꽂혔다.
Among the many newly introduced artists in EDM scene, there is one shining star that seems to come from nowhere. Rex Ronan is an artist from Coventry, UK whose name is adopted from video game title which was originally designed for educational purpose to call attention to the harm of smoking cigarettes. Prior to his debut, he had been absolutely unknown to the public with no official profile, interviews, or activities other than that of under the electronic industrial band ‘Attrition’.
His debut EP which is set to be released via Girlfriend Records on March 26th is filled with tunes that make use of vintage synthesizer sounds as well as intense rhythms. Of those beautifully crafted tunes, billie birkin instantly fell in love with this tune titled ‘Incoming’, which manifests mysterious and cosmic melodies on top of constantly running Latin house rhythms.

mix3꽃이 피는 계절에 듣고 싶은 믹스들
봄을 맞아 신선한 곡들을 듣고 싶은 빌리버킨이 여러 뮤지션들의 최근 믹스테입들을 찾아 보았습니다. 다들 어떤 음악들을 듣고 있을까요. 거의 대부분 사운드클라우드로 직접 클릭해 들어가면 트랙리스트를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Oliver와 Cherokee를 빼고는 모두 무료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Us billie birkin wanted to hear fresh tracks for the coming spring, so we dug deep for mixtapes from some of our favorite artists to check out what tunes they’ve been listening to. Most of the mixes include a tracklist on the soundcloud link. 
에어로플레인이 골라 준 기분좋고 가볍게 몸을 흔들 수 있는 3월자 선곡들. The March mix from Aeroplane contains pleasant tracks to bob your head to.
스테레오쿨의 한달이 안 된 미니 믹스입니다. 좋은 선곡들이라 20여분 남짓인게 아쉽네요. 그가 평소 좋아하는 7-80년대 음악들을 모아놓은 느낌입니다. 직접 샘플링했던 곡의 원곡들도 들리는데 모두가 그런건지는 모르겠네요. A minimix from Stereocool, less than a month old. It’s a good selection that seems to include a lot of the usual 70s’- 80s’ tracks Stereocool has a penchant for, but only lasts about twenty minutes, which is a shame. Some of the tracks seem to be ones he’s sampled himself, but we’re not sure about the rest.
그들이 최근 발매한 EP 수록곡으로 출발하는 셋입니다. Solé 이라는 자전거 브랜드를 위해 만들었군요. 디스코보다는 과하지 않은 심플하고 테키한 튠들이네요. This mix kicks off with one of Oliver’s own from their most recent EP. THe mix was created for a bicycle company named Solé, and it contains mostly simple, tech-y tunes without significant disco influences.
DCUP이 LA 사람들과 함께 직접 설립한 본인의 레이블 Chookie의 프로모션용 셋 같습니다. A promo set for Chookie, DCUP’s own label created with folks in LA.
프랑스 레이블 샤이니 디스코 클럽에서 인상적인 데뷔를 했던 체로키의 제법 훵키하고 그루비한 셋. A groovy, funky set from Cherokee, who made an impressive debut on the French label Shiny Disco Club.
 터치프랑세즈가 한달 전 공개한 셋이네요. 조금만 들어봐도 그들이 아끼는 프렌치 터치 스타일을 알 수 있습니다. Touchez Français uploaded this one a month ago. A few minutes into the mix and you get a sense of the french touch style these guys are into.
FKJ의 곡으로 시작하는 Discotexas 짐머의 2월 믹스. February mix from Discotexas’ Zimmer, starting off with one from FKJ.
 Moonboots 성향의 부드럽고 차분한 셋. A calm, smooth, and typically Moon boots kind of set.

베이스 라인에 몸을 맡기고
Mario Basanov는 Marijus Adomaitis라는 본명을 갖고 있는 Lithuania 리투아니아 출신의 딥하우스 프로듀서입니다. 빌리버킨에서 소개해드리는 리투아니아 뮤지션은 처음인거 같네요. 2012년에는 Journey라는 이름으로 16트랙의 정규 앨범을 발매했었군요. 디스코와 딥하우스 사이에 있는 듯한 좋은 곡들이 많이 있어서 전곡이 짧게 믹스되어 있는 링크를 그의 사운드클라우드에서 가져와봤습니다. 그리고 Jeremy Glenn 이 보컬리스트로 참여하고 있는 위의 뮤직비디오의 More for the less 는 올해 3월에 공개된 따끈따끈한 곡입니다. 뮤직비디오의 중간에 한국의 지하철 광경도 나오는게 무척 재미있네요. 차분하지만 감성적인 잘 만들어진 곡입니다.
Mario Basanov, born Marijus Adomaitis, is a deep house producer. He is a Lithuanian musician, which is a first for billie birkin. In 2012, he released a 16-track LP called ‘Journey’. The soundcloud link leads to a short preview mix of his album, which is chock-full of tracks hovering somewhere between deep house and disco. The music video is for the track ‘More for the less’, just unveiled this month and featuring Jeremy Glenn as vocalist. It’s a calm yet emotional, well-crafted piece of music. The video contained a shot of the Korean subway, which was unexpected, but pleasing.

527800_10151360532997898_1680709466_n발레리 콜렉티브(Valerie Collective)라는 이름으로, 한 때 ‘발레리 사운드’ 붐을 이끌던 레트로 인재들은 이제 디스코 신의 걸출한 스타가 되었다. 그 중 단연 돋보이는 아티스트는 아날로그 사운드의 독보적 존재가 된 애놀락(Anoraak), 테크 하우스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진 러스 차임즈(Russ Chimes), 그리고 키츠네(Kitsune)같은 로컬 그룹들과 교류하며 인지도를 쌓은 혼성 듀오 주피터(Jupiter)다.
주피터의 첫 리믹스 앨범 [Juicy Remixes]는 무려 15팀의 아티스트가 참여하며 그간의 부지런함을 빛낸다. 타이틀격인 미스터 곤조(Mr.Gonzo)의 ‘Elliot Uppercut’부터 리틀 부츠(Little Boots), 제이백(JBAG), 파라 원과 택틸(Para One & Tacteel) 등 질릴 틈 없는 트랙들이 믹스테이프처럼 이어진다. 특히 주피터를 세상에 알리다시피 한 누 디스코 클래식 ‘Starlighter’의 리믹스는 오랜만이라 더욱 반갑다.
Those talented artists who once led the musical act ‘Valerie Sound’ under the name of ‘Valerie Collective’ have now established themselves as renowned disco artists undoubtedly. Among those artists are Anoraak who is famous for his signature retro sound, Russ Chimes, the tech house master, and finally Jupiter, a duo that has caught the public eye through their affiliation with local musical acts such as Kitsune.
Jupiter’s first remix album named ‘Juicy Remixes’ features tracks from 15 different artists, proving their strong work ethic.
The album includes their remix of Mr. Gonzo’s ‘Elliot Uppercut’ as their lead track along with breathtaking tracks of Little Boots, JBAG, and Para One & Tacteel.
Especially, remix of ‘Starlighter’, which introduced and popularized the name of Jupiter, reminds us of their old days as a rook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