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nujabes
따뜻하고 애잔하게 살아 숨쉬는 누자베스
자신의 이름 Seba Jun세바 준 을 거꾸로 쓴 아티스트 네임으로 90년대 말부터 활동하며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준 Nujabes는 1974에 태어난 일본의 힙합 프로듀서/DJ 입니다. Hydeout Productions라는 인디 레코드 레이블을 설립해 운영해 오고 있었고 시부야에는 tribe라는 레코드 샵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는 99년 싱글 Ain’t No Mystery로 활동을 시작해 정규앨범 Metaphorical Music, Modal Soul 을 각각 2003, 2005년에 발매했었습니다.
그의 음악은 다양한 샘플링 기법들로 만들어져 7-80년대 재즈와 힙합, 소울 등 흑인 음악의 영향을 받은 인스트루멘탈 트랙들이 대부분이고 Ivan Lins, Yusef Lateef, Miles Davis 등 여러 예전 음악들을 샘플링 했습니다. 일본의 Uyama Hiroto, 미국의 Five Deez, CYNE, CL Smooth, Fat jon, 영국 랩퍼 Funky DL 등 세계 아티스트들과도 교류하며 작업을 지속해 왔었습니다. 비트 위로 흐르는 섬세한 감성이 큰 특징으로, 따스하고 애잔하며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면이 있습니다.
특히, 카우보이 비밥이라는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신이치로 와타나베 감독의 2004년 작품, Samurai Champloo사무라이 참프루 애니메이션 OST에 참여함으로 훨씬 넓은 팬층을 확보하게 되었구요. 아마 그의 이름이 폭발적으로 알려진 것은 이것이 계기가 아닐까 합니다. 특히 오프닝 테마는 멋진 곡이고 일본 여가수인 Minmi가 노래를 부른 엔딩 테마 역시 좋습니다. 그 후 2007, 2008년에는 Second Collection, Modal Soul Classic을 발매하며 여전히 팬들의 지지를 받았죠.
누자베스는 2010년 2월 26일의 늦은 밤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긴급히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36세의 나이에 결국 사망했습니다. 사망 소식은 Luv Part 시리즈를 콜라보레이션 해 왔던 랩퍼 Shing02가 알렸구요. 같은 해 12월에는 트리뷰트 앨범이, 그리고 Hydeout Productions는 다음 해인 2011년 그가 남긴 작품들로 Spiritual State라는 앨범을 공개했습니다.
nujbes
Seba Jun, Japanese hip-hop producer/DJ and born 1974, has been making music and inspiring many since the late 90s’ under the moniker ‘Nujabes’ (which is actually his name read backwards). He ran a indie record label called Hydeout Productions, and owned ‘tribe’ a record shop located in Shibuya. He started out with the 1999 single ‘Ain’t No Mystery’ and released two LPs, Metaphorical Music, and Modal Soul, in 2003 and 2005 respectively.
His music is mostly instrumental tracks, incorporating various sampling techniques and influenced by black music – jazz, hip-hop, and soul. He has sampled artists like Ivan Lins, Yusef Lateef, and Miles Davis. He also worked with many artists around the world, such as Japan’s Uyama Hiroto, Five Deez, CYNE, CL Smooth, Fat Jon from the US, and British rapper Funky DL. His songs carry a warm and nostalgic vibe, with his characteristic, delicate sentimentalism.
He succeeded in expanding his fanbase through his participation in the original soundtrack for ‘Samurai Chaploo’, a 2004 animation film by director Watanabe Shinichiro, the creator of the sensational Cowboy Bebop. This was probably the reason for the explosive increase in Nujabes’ popularity. The opening theme of the movie, and the ending theme sung by Japanese female singer Minmi are both excellent tracks. In 2007 and 2008, Seba released ‘Second Collection’ and ‘Modal Soul Classic’ and received the support of many fans.
Sadly, Nujabes was involved in a night-time highway traffic accident on February 26th, 2010. He was transported to a nearby hospital, but unfortunately did not make it and passed away at the age of 36. The news of his death was made public by rapper Shing02, with whom Nujabes had collaborated on the Luv Part series. In December the same year, a tribute album was released. And the next year, 2011, Hydeout Productions released yet another album consisting of Nujabes’ work, ‘Spiritual State’.
오피셜 링크는 아니지만 위에 있는 Aruarian Dance는 그의 많은 아름다운 곡들 중 하나인데, 원곡도 한 번 들어보세요.
Advertisements

묵직한 리듬을 잘 다루는 브라질 출신의 프로그레시브 프로듀서 Luiz.B에 의해 리믹스 되었던 트랙 “In to the Bloom“이 리스너들로부터 큰 사랑을 얻으면서 주목받기 시작한 스웨덴 출신의 프로듀서 Claes Rosen은 특유의 공간감 넘치는 사운드를 통해 우리를 몽환의 세계로 인도한다. “Isbjorn“의 플레이타임이 3분을 지나는 후반 절정부에 이르면 우리는 근사한 중독에 빠지게 되는데, 곡의 중심에서 연음으로 흐르는 신스 멜로디 아래로 리드미컬하게 반복되는 클린 키보드 코드와, 단음-중음을 넘나드는 여성 보컬의 화성이 바로 그것이다. 뻔하거나 익숙하지 않은 낯선 음들을 기막히게 조합하여 만들어낸 멜로디의 구성은 들으면 들을수록 깊고 아름다우며 신비롭다.
Claes Rosen gained popularity after his track “Into The Bloom”, remixed by Brazilian progressive producer Luiz. B and loved by many. This remix by Claes Rosen with his characteristic airy sounds will have you plunged into dreamy oblivion. After the 3:00 mark, the flowing synth melodies, the rhythmical repetition of clean keyboard chords, and the choral harmony of female vocals switching freely from single notes to more complex sounds will leave you craving for more. We hear a lot of strange sounds masterfully mixed into the melody, creating music that possesses beauty, originality, and mystery at the same time.

alanbraxe_omc
All I need is one more chance
프렌치 하우스의 수퍼 프로듀서 Alan Braxe가 느리고 레트로한 곡을 공개 했었습니다. 서정적인 감성을 느끼게 하는 곡으로 2013년을 스타트 했네요. 안개가 퍼지듯 분위기있는 보컬은 파리의 밴드 The Spimes 입니다. Alan Braxe의 레이블인 Vulture Music이 아닌 Scion Audio/Visual 이라는 미국 레이블에서 공개했군요. Lifelike, Memory Tapes 등이 리믹스 한 트랙과 함께 모두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French house super-producer Alan Braxe has created a slow, retro, sentimental track to kick off the new year. The vocals are by Parisian band The Spimes, and have an atmospheric feel that seems to spread like a fog. This was posted by an American label, Scion Audio/Visual, rather than Braxe’s own label Vulture Music. This is available for download along with remixes by Lifelike and Memory Tapes.

sweaterbeats_mor힙합을 기반으로 매력적인 일렉트로닉 베이스 음악을 들려주는 스웨터 비츠(Sweater Beats). 그와 동류의 아티스트 모리스(MORRI$)의 합동 EP 가 발매됐다. 단번에 귀에 들어오는 멜로디의 ‘MY GVRL’을 비롯, 느릿한 바운스의 ‘Need You Around’ 또한 깔끔하다. 모리스의 곡 중에서는 클래식 피아노와 턴테이블리즘을 넘나드는 ‘Billets Doux’가 무척 인상 깊다.
We bring you , a collaboration EP from MORRI$ and hip-hop based electronic bass producer Sweater Beats. The super catchy ‘MY GVRL’ and ‘Need You Around’ with its slow bounce are both top-notch tracks by the producer. Among MORRI$’ creations, the classical piano and turntablism-laden eclecticism of ‘Billets Doux’ is particularly impressive.

02 23 bicep mid
Feel My Bicep
북아일랜드의 수도 Belfast 에서 자라 London 에서 활동 중인 Andrew Ferguson 과 Matthew McBriar 로 이뤄진 Producer/DJ 듀오 Bicep (Feel My Bicep)이 서울에서 그들의 세계를 나눌 예정이라고 합니다. 장소는 지난주 금요일 UK DJ Jack Master와 멋진 밤을 만들었던 Cakeshop이구요. BrokenteethMulti가 함께 합니다. 이벤트 페이지에 친절한 설명이 있습니다. 신선한 솔리드 하우스의 밤이 되겠군요.
Bicep (Feel My Bicep), or Andrew Ferguson and Matthew McBriar, the producer/DJ duo from Belfast in northern Ireland and currently active in London, are set to share their musical worlds in our own city Seoul. The location is to be Cakeshop Seoul, where the UK DJ Jackmaster played a spectacular night last friday. The event page provides more detail on the gig. It looks like it’s going to be a fresh, solid house n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