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bb__

음악은 우리의 거울과 같습니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스폰지처럼 감정의 결을 그대로 빨아들이는 음악의 힘은 실로 위대합니다. 2012년 한 해에도 수많은 곡들이 우리와 함께 했습니다. 어두운 방 안에서, 파티와 클럽 안에서, 지하철과 버스 안에서. 우리를 웃기고 울렸던 음악의 빛나는 순간들을 되새겨봅니다. 2012년, 빌리 버킨이 뽑은 베스트 트랙들을 지금 공개합니다. 좋은 음악을 들려준 아티스트들과 빌리 버킨을 아껴주고 응원해주신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새해에도 잘 부탁드려요!
Music is like a mirror reflecting your mind. Whenever you are happy or displeased, music touches your emotion and consols your heart. Therefore, It is called that the power of music is great. During the year of 2012, thousands of songs stand by you. Music takes us the moment we are bright and joyful or mellow, wherever you’re, even in dark room, or party or club, or in Subway or bus. Finally, billie birkin unveils the best songs of the year. billie birkin gives a huge hug to readers supporting and many thanks to artists who presents amazing songs. Also billie birkin gives all our wishes to readers, artists.
 

Disclosure “Latch feat. Sam Smith”

#1. 빌리 버킨이 2012년 최고의 곡으로 뽑은 음악은 Disclosure의 Latch입니다. 영국 런던에서 활동하고 있는 Lawrence 형제가 이 곡을 만들었고, 이들은 세련된 사운드로 최근 굉장한 주목을 받고 있지요. 다소 쉽지 않은 리듬의 곡임에도, Sam smith의 소울 보컬과 이 트랙만의 독특한 멜로디가 만나 신비롭고 매력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어디에도 없는 러브 발라드입니다.
The most highly recommended songs by billie birkin is “Latch” of Disclosure. The Lawrence brothers who are based in London, created this song, and the song was well recieved by listeners due to its trendy and edgy sounds. Despite of elusive rhythm, its soulful voice of vocalist, eccentric melody make exotic and charming mood for the song. There is no better than this song for love ballad.
 
Lorenz Rhode “Any Kind of Pressure (feat.Jamie Lidell)”
#2. 키츠네 메종 Maison Kitsuné 컴필레이션 14집에 수록된 곡으로, 뉴 잭 스윙의 기린아 로렌즈 로드가 2012년 발표한 신곡입니다. Warp레코드의 싱어 Jamie Lidell의 찰진 목소리와 로렌즈 로드의 빈틈없는 키보드 연주가 빛을 발한 댄서블한 트랙입니다.
The song is the one of the tracks in Compilation album released by Kitsune Maison. The song is the newest one that a genius of New Jack Swing; “Lorenz Rhode” presented in 2012. The track features appealing voice of Jamie Lidell in Warp records and immaculate keyboard playing by Lorenz Rhode. The track could be a brilliant choice for grooving time.
 
Destructo Feat.Oliver “LA Funky”
#2. 90년대부터 LA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해 온 DestructoBNR을 통해 발매한 EP ‘Technology’ 에 수록된 곡입니다. 훌륭한 음악적 완성미를 자랑하는 Oliver가 그들 특유의 댐핑 사운드와 멜로디를 더해 아주 세련된 곡으로 탄생시켰네요. 무한 반복해도 질리지 않는 마법같은 사운드를 자랑하는 곡으로, LA라는 도시의 일상을 편안하게 보여주는 뮤직비디오도 구경해보세요.
The track is produced by Destructo who have mainly played in L.A underground music scene since 1990s. It was listed up in EP album “Technology” released by BNR.
This very chic and silky song is composed by Oliver; the name is gurantee for good quality. He polished the song with damping sound and his own style melody, and it esctatic melody never let you press stop button. Plus! Check the music video. It shows laid-back LA life style. Enjoy it!
 
Moon Boots “Sugar”
#2. 올해 French express 사단 중 아마 가장 주목받은 아티스트가 아닐까 합니다. 미국에서 활동 중인 Moon boots가 Janet Jackson의 If를 활용해 만든 곡으로, ‘샘플링의 바른 예’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Janet의 목소리가 빛나는 달콤한 이지 리스닝 곡이네요.
Undoubtedly, Moon Boots is the most rising artist among the team “French Express”. The song “Sugar” is that The U.S-based musicians; Moon Boots mixed up Janet Jackson’s song “if”. The track demonstrates examples of good sampling. The track is easy listening and fascinated by sweet voice of Janet Jackson.
 
Para One “Every Little Thing (Feat.Teki Latex & Irfane)”
#2. Breakbot이 사랑하는 소울 보컬 Irfane과 파리 거점의 일렉트로닉 힙합 뮤지션이자 파라 원의 절친한 음악적 동료인 Teki Latex가 힘을 보태 Para One의 가장 리스너블한 웰메이드 트랙 Every little thing이 태어났습니다. 사랑에 깊이 빠진 남자의 불안하고 절박한 심정을 그대로 담은 가사가 무척 감상적입니다.
“Irfane”, the soul vocalist beloved by Breakbot and “Teki Latex”; this electro-hiphop duo are mostly active in paris, a close music-mate of Para One, and take a part into making the track “Every little thing” with Para One. “Every little thing” is the most easy-listening, high-quality one in the songs of Para One. It’s lyrics saying about desperate, fragile mind of a man who deeply falling into love is very delicate.
 
Poolside “Slow Down”
#2. 트로피컬한 칠 디스코를 추구하는 듀오 Poolside의 출현은 여름의 우리를 한없는 낭만에 빠져들게 했습니다. 이 그루브를 놓치지 말고 느껴보세요, 언제든 다시 그 때로 돌아갈 수 있을거에요.
Tropical and Chill-disco Duo “Poolside” brings listeners somewhere in romantic summer days. Never miss out its groovy sound. Turn it on, you would go back to the tender summer night.
 
그리고 아래는 각각의 멤버들이 뽑은 그 외 2012 베스트 트랙들.
Ringo
Moullinex “DeJa Vu (Feat.Iwona Skwarek)”
Satin Jackets “Aaliyah’s boat”
Breakbot “One Out Of Two (Feat.Irfane) (Oliver Remix)”
Punks Jump Up “Mr.Overtime (Feat.Dave 1 from Chromeo)”
James Curd “Guide Me (Gigamesh Remix Feat.Induce & Katy Morley)”
Totally Enormous Extinct Dinosaurs “Tapes & Money”
slowgiz))
Kris Menace “eFeel”
Erika Spring “Hidden (Jensen Sportag Remix)”
Sebastien Tellier “Cochon Ville”
Speakers “And Her Too (Louis La Roche Remix)”
Oliver “Dirty Talk”
Kimbra “Cameo Lover (Shook Remix)”
Abyss
Jessie Ware “Running (Disclosure Remix)”
Jai Paul “Jasmine”
T-E-E-D “Your Love”
M.I.A. “Bad Girls”
Spirit Catcher “Rendez-Vous (Original Mix)”
Foster The People “Don’t Stop (Oliver Remix)”
 
Thank you! <3

discosocks일렉트로의 포낫(Phonat), 글리치 홉 계열의 바비 탱크(Bobby Tank) 등 근미래 디스코 스타일의 아티스트들을 용케도 잘 섭외해내고 있는 모포하이파이 레코드(MofoHifi Records). 베이스 연주자이자 프로듀서 디스코석스(DiscoSocks) (‘빨아들인다’의 영어 동사 ‘Suck’의 의미 그대로, 베이스를 통째로 물고 있는 모습이 재미있다)는 귀에 쏙쏙 달라 붙는 데뷔곡 ‘Motivation’을 들고 헤비 디스코 레코드(Heavy Disco Records)의 문을 두드렸다! 이는 최근 리셋(Reset!), 루이 라 로쉬(Louis La Roche) 등의 트랙을 대거 수록한 컴필레이션 앨범 [This Is Heavy Disco Vol.1]을 선보이며 출범한 모포하이파이 레코드의 자매 레이블이라고. 이 컴필레이션에도 수록된 ‘Motivation’이 역시 가장 돋보이지만, 각 곡마다 탄력적인 슬랩 베이스와 ‘모포하이파이’ 전매특허의 화려한 샘플링이 다채롭게 전개된다.
MofoHifi Records has a great eye to pick artists who play futuristic disco style music like Electro, Glitch Hop. Phonat and Bobby tank are also artists recruited by “MofoHifi”.
DiscoSocks; a bassist, producer stepped into Heavy Disco Records with his first single ‘Motivation’ which has catchy sound to hook listeners’ ear. As you see his album cover, he really sucks a bass. The point of that pronunciation of ‘socks’ is likely to hear ‘sucks’ gives humorous touch on the cover. Recently, Heavy Disco Records has just launched and released the compilation Album [This is Heavy Disco Vol.1] listing amazing tracks from Reset!, Louis La Roche.
Plus, this label is sister of MofoHifi Records. That’s why the every single track in album has a bouncy tone of slap bass and skillful sampling stamped by “Mofohifi”. Truly, ‘Motivation’ is a outstanding track in the album.

LUXAR
Juicy Tunes는 프랑스의 Lyon리옹에 기반을 두고 있는 레이블입니다. 2011년에 설립된 이 레이블은 Vanilla, Sweater beats 등 많은 아티스트들과 함께 그루브하고 펑키한 Sunrise blend 시리즈를 발매해 오고 있습니다. 저는 처음 이 시리즈의 앨범을 듣다 런던 출신 아티스트 Luxar의 Eternal 이라는 서정적인 곡에서 깊은 인상을 받아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요. 이 곡은 Sunrise Blend 2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Luxar의  ‘I Don’t love her’를 브룩클린의 프로듀서 Sweater beats가 리믹스한 트랙이, 일관성 있는 선곡으로 주목 받고 있는 유투브 채널 Majestic Casual 에 소개되기도 했었군요. 그 두 트랙을 가져와 봅니다.
Juicy, based in Lyon, France, is a label established in 2011. It has been releasing the Sunrise Blend series, with artists like Vanilla and Sweater Beats. When we first came across the albums in said series, we were especially impressed by ‘Eternal’, a mellow track by artist Luxar.
Also, a remix of Luxar’s new release by the Brooklyn-based producer Sweater Beats has been featured in Majestic Casual, a Youtube channel noted for its consistent, quality selections. We bring you these two excellent tunes.

jwart_121712
Jessie WareJessica Lois “Jessie” Ware 라는 이름의 1985년생 영국 남런던부에 살고 있는 싱어송라이터입니다. 2012년 발매한 그녀의 싱글 Wildest Moments 로 알려지게 되었지요. 2011년 처음 싱글을 발매하기 시작했구요. 그리고 Urulu는 전에 소개해드렸시피 L.A.에서 트랙들을 공개해 오고 있는 Amadeus Records 소속 프로듀서입니다. Jessie ware의 Sweet talk를 Urulu가 딥하고 펑키하게 재해석했네요. 참, 원곡의 깜찍한 비디오의 디렉터는 Joel Wilson입니다.
Jessie Ware, born Jessica Lois “Jessie” Ware in 1985, is a singer-songwriter living in the southern parts of London. Most famous for her 2012 single ‘Wildest Moments’, she has been releasing material since 2011. Urulu, as we’ve mentioned in a previous post, is a producer signed to Amadeus Records, and currently makes tracks in L.A. Here he’s done a deep, funky interpretation of Jessie Ware’s Sweet Talk. The video is for the original version of the song, directed by Joel Wilson.

296376_282696851741990_1135584350_n
No matter what they say, I’m coming right back to you
Electric Youth 는 캐나다의 토론토에서 활동하고 있는 듀오입니다. 프로듀싱을 하는 Austin Garrick 와 보컬의 Bronwyn Griffin 로 이뤄져 있지요. 이들은 어렸을 때부터 함께 자라고 사랑을 해 온 오래된 커플입니다. 결국 멜로디와 가사를 써 가며 함께 80년대 영화 팝 음악을 재현한 듯한 사운드를 공개해 오고 있구요. 그룹의 이름은 미국의 여배우이자 싱어송라이터인 Debbie Gibson이 1989년에 발매한 두번째 앨범에서 따왔습니다. 또한 이 커플은 빈티지 머신 수집, 영화들, 요가 등에 취미가 있다고 하는군요.
일렉트릭 유스는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영화 Drive의 사운드 트랙 삽입곡 A Real Hero를 뮤지션 College와 공동 작업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는데요. 색깔이 분명한 프랑스의 레이블 Valerie Collective가 제작한 Drive의 OST와 영화 이름을 함께 건 월드 투어 덕분에 인지도가 높아졌습니다. 어쨌든 이들은 공식적으로는 2011년 첫 싱글을 냈습니다. 그 싱글이 바로 위 뮤직비디오의 트랙이죠. 서로 오랜 기간 떨어져 있을 때 사랑과 물리적 거리의 관계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며 만든 곡이라는 Right Back To You는 보컬리스트의 목소리도 아름답고 사운드도 훌륭합니다. 2013년에는 이들의 첫 정규 앨범이 나온다는군요. 기대가 많이 됩니다.
Electric+Youth+electricyouthElectric Youth is a duo rooted and mainly active in Toronto, Canada, with Austin Garrick as producer and Bronwyn Griffin on vocals. These two are a couple, having known each other since childhood, and now long time lovers. The picture above is actually a twelve-year-old Electric Youth! The duo writes melodies and lyrics reminiscent of 80s’ pop movie soundtracks – somewhat consistent with their name, which comes from American actress/singer-songwriter Debbie Gibson’s second album, released in 1989. Their eclectic interests other than music lie in collecting vintage machines, cinema, and yoga.
Electric Youth began to spread their name by collaborating with artist College for the soundtrack ‘A Real Hero’ for the acclaimed film ‘Drive’. They received a great boost through a world tour named after the soundtrack/film, under the singular French label Valerie Collective. Their first ‘official’ single was released in 2011 – the tune behind the video posted above. ‘Right Back To You’, was created after some profound pondering over the relationship between love and physical distance, when a couple has been separated for long periods of time. The track is remarkable for its beautiful sounds and solid sounds. The duo’s first album has been announced for 2013, which is needless to say greatly anticip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