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의 보관물

오늘은 음악계의 가장 첨단의 흐름이자 여름의 해변과 크루즈 여행에 최적화된 장르, 칠웨이브(Chillwave)에 대해 알아보자. 그럼 우선 칠웨이브라는 말의 사전적 정의에 대해 찾아보도록 하자. 만인의 백과 사전, 위키피디아의 친절한 설명을 곁들여 보았다.
Chillwave, sometimes also referred to as Glo-Fi,[1] is a genre of music where artist are often characterized by their heavy use of effects processing, synthesizers, looping, sampling, and heavily filtered vocals with simple melodic lines. 칠웨이브는 다른 이름으로는 글로-파이라고 불리운다. 이는 이펙트 프로세싱, 신디사이저, 루핑, 샘플링을 많은 부분 사용하며 헤비하게 필터링이 들어간 보컬과 심플한 멜로디 라인이 주를 이루는 음악을  일컫는다.  
The genre combines the larger 2000s trends towards 80s retro music and (in indie music) use of ambient sound, with modern pop. See also: Electropop, post-punk revival, Psych-folk Dream pop, Nu Gaze, Witch house. 이 장르는 80년대 레트로 인디 음악과 앰비언트 사운드, 모던 팝이 2000년대의 트렌드와 결합한 음악이라 볼 수 있다. 이는 일렉트로 팝, 포스트-펑크 리바이벌, 싸이키-포크, 드림 팝, 누 게이즈, 위치 하우스와 그 궤를 같이 한다.
위 소개글에서 핵심은 ’80년대 레트로 인디 뮤직과 앰비언트 사운드, 모던 팝과 현대 음악의 믹스 형태’라는 구절에 있을 것 같다. 사이키델릭 록, 드림 팝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으며 다른 이름으로는 글로 파이라고도 불리운단다. 몽롱한 사운드 속에 발음이 잘 들리지 않을 정도로 꽉 찬 필터링을 가미한 보컬, 그리고 심플한 멜로디 라인이 먹먹한 조화를 이루는 게 칠웨이브 음악의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칠(Chill)과 웨이브(Wave)라는 단어의 조합부터 평화로운 크루즈 여행이나 해변가의 낮잠, 이런 극락의 키워드들이 떠오르지 않는가?
이 외 2000년대 미국, 힙스터 런오프(Hipster Runoff)라는 블로그에서 처음 사용한 이름이라는 설명도 나와있으나, 자세한 이야기는 생략하자. 궁금하다면 다음 링크를 클릭해보자. http://en.wikipedia.org/wiki/Chillwave
그렇다면 주요 칠웨이브 뮤지션은 누가누가 있을까? 아래 곡들과 함께 찬찬히 살펴보자.

칠웨이브계의 빅 띵, Washed Out “Amor Fati” 
칠웨이브하면 워시드 아웃, 워시드 아웃하면 칠웨이브! 지난 해 7월 12일 발매된 워시드 아웃(Washed Out)의 정식 데뷔 앨범이다. [High Times] (2009), [Life of Leisure] (2010) 등의 EP가 모두 온라인 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고, ‘Belong’은 키츠네 메종 컴필레이션 (Kitsune Maison Compilation) 시리즈의 첫 트랙을 장식하기도 했다. 결국 그는 탄탄대로를 밟아 서브 팝(Sub Pop) 레코드와 정식 계약을 하기에 이르렀다. (좀 의외의 레이블이긴 했다.) 웹서핑 도중 그가 문헌정보학을 전공한 취업준비생이었다던 일화를 읽은 기억이 난다. 역시 사람이 갈 길은 따로 정해져 있나 보다.
[Within or Without]은 워시드 아웃의 지난 2년이 총망라된 앨범으로, 기찬 앨범 커버만큼 완성도 높은 트랙들이 집대성된 데뷔 앨범아닌 데뷔 앨범. 대표곡은 ‘Amor Fati’와 ‘Eyes Be Closed’ 인듯 하지만 밴드 체어리프트(Chairlift)의 보컬 캐롤라인 폴라첵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You And I’ 또한 흘려듣기 아까웠다. 워시드 아웃에겐 첫 시도인 듯 하나, 여러모로 도발적인 곡임에 틀림없었다.

차근차근 실력을 쌓아온 칠웨이브계의 얼리 빅 파더, Neon Indian “Polish Girl”  
[Pyschic Chasms] (2009)에 수록된 ‘Deadbeat Summer’로 큰 인기를 얻고 거장 밴드 플래밍 립스(The Flaming Lips)와 스페셜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던 네온 인디안(Neon Indian)의 2011년 9월 발매작이다. 그를 알기 전, 모 음악 블로그에서 사이드 프로젝트인 베가(Vega)의 음악을 먼저 듣고 한 동안 빠져있던 기억이 난다. 워시드 아웃이 프로젝트 하나를 제대로 터트려서 고속 승진한 김 과장이라면, 이 밴드 저 밴드를 거쳐 성장한 네온 인디안은 경력을 쌓아 정석 승진한 이 부장 정도 될까. ‘Polish Girl’ 또한 2011년 여름의 ‘앤썸’임이 분명했다.
프랑스와는 상관없는 스웨디시 포스트 웨이브 듀오, Air France “It Feels Good Arounds You”
프랑스 항공명 Air France와는 전혀 상관없는, 스웨디시 포스트 웨이브 그룹 에어 프랑스(Air France)의 2011년 발표곡. 기억이 맞다면 2008년 이후 거진 3년만의 신곡이었다. 이전의 ‘NY Excuse’ 같은 곡보다 좀 더 멜로디컬해진 느낌이었다. 칠웨이브 새 앨범이니 신보니 엄청난 물량 공세가 지속 되던 지난 여름이니만큼, 에어 프랑스도 엉덩이가 근질근질했던 모양이다.

차세대 칠웨이브 여신, Class Actress “Keep You”
칠웨이브계에도 드디어 여신이 등장했다! 토로 이 므아(Toro Y Moi)가 소속된 카파크 레코드(Carpark Records)의 여성 싱어 송 라이터 클래스 액트리스(Class Actress)가 그 주인공이다. (실제 배우는 아니란다.)  ‘Keep You’는 2011년 발매된 데뷔 앨범 [Rapperocher]의 수록곡으로, 그녀에겐 인생의 넘버가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의 큰 여운을 주는 곡이다. 도입부부터 공명을 잔뜩 먹인 신스 멜로디가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초자연적 사운드 스케이프의 신, M83 “Midnight City”
칠웨이브라고 잘라 말하긴 참 뭐해서 이 글의 성향과는 맞지 않는 것 같은, 허나 이젠 그 이름 자체가 장르가 되어버린 M83의 빅 트랙이다. (굳이 장르를 분류하자면 누 게이즈(Nu-Gaze)에 가깝겠지만, 곡이 좋으므로 관대한 마음으로 이해해주시길!) 전작 [Saturday=Youth]에서 강렬한 훅을 날렸던 ‘Kim & Jessie’의 초자연 버전인 듯도 싶었다. 초반 앨범에는 슈게이징, 포스트 록의 느낌이 컸다면 이제 네오 사이키델릭, 뉴 게이즈, 로파이, 칠웨이브, 일렉트로닉 팝, 인디 록까지 그간 축척해온 에너지를 탈탈 털어 날아오르는 불사조의 거대한 비행을 지켜보는 느낌이었다. 후반부에서 작렬하는 색소폰 솔로는 꼭 들어봐야만 했다. 전율 그 이상이었으니까.
여기까지 칠웨이브 아닌 칠웨이브 거성들의 주요작들을 살펴보았다. 국내 내한 공연을 갖기도 했던 86년생의 혼혈 청년 토로 이 므아(Toro Y Moi), 이름대로 테이프 사운드의 묘미를 제대로 들려주는 메모리 테입스(Memory Tapes), 칠웨이브의 정석 블랙버드 블랙버드(Blackbird Blackbird), 레이블 고스틀리(Ghostly)의 앱스트랙트 뮤지션 컴 트루이즈(Com Truise), 이 외 웹서핑을 통해 알게 된 초인디 뮤지션까지 너무 많은 음악들을 다 소개하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이 나라 좋은 게 뭐던가. 창 하나만 띄워도 지구 반대편 해외 뮤지션 알기는 식은 죽 먹기인 인터넷 강국아니겠는가. 칠웨이브 특집이랍시고 좁고 얕은 식견으로 써내려간 이 포스팅이, 부디 본 장르를 처음 접하는 분들에게 좋은 참고 자료가 되길 바라며. See u again! :)
[본 내용은 2011년 작성된 개인 블로그(http://ringokim.tistory.com/223)의 원글을 참고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시카고 그 동내에선 비단결에 좋은 음악이 많기도 하다지
아니? 시카고! 시카고 하면 자연스레 느껴지는 기대가…!! 일단 듣고보자 하면 역시 좋쿠나 합니다. “REX THE TRI∆NGLE“은 시카고에서 음악을 하고 있는 프로듀서. 자기소개로는 삼각형이 어쩌고 어쩌고해라고 소개가 있던데…(어디든 ‘∆’요걸 꼭 넣어주고 있음) 무슨 뜻인지 잘은 모르겠지만 사운드클라우드에 올라온 음악들에선 확실히 디스코하다가 느껴집니다. 음악들을 들으면서 개인적으로 정말 좋았던 것은, 잊고 지냈던 The Staples Singers “Slippery People”을 이렇게 edit ver으로 다시 만나게 되 너무 좋았다는 것 입니다. 까맣게 잊고 지내던 이런 것들에 우연한 만남은 큰 감동을 주네요ㅜㅜREX THE TRI∆NGLE의 첫 리믹스 곡은 제인버킨의 딸 Charlotte Gainsbourg(샤롯 갱스버그)의 “Paradisco”의 리믹스! 그리고 우리는 빌리버킨(billie birkin)! 아! 뭐지! 이 삼각형 구조는!!!

특별하고도 평범하게 지나버린 나의 Saturday Night
Get Down Saturday Night 은 80년대 활동한 미국 출신 R&B 싱어 Oliver Cheatham 의 2번째 앨범 ‘Saturday Night’ 중 첫번째 싱글곡입니다. Oliver Cheatham와 Kevin McCord이 함께 이 곡을 만들었고, 1983년에 MCA Records에서 발매했었네요. 이 곡이 나중에 비디오게임 GTA Vice City 편에 삽입되기도 했나보죠?
2003년 Room 5 에 의해 Make Luv 라는 곡으로 샘플링되고 UK 싱글 챠트에서 4주 동안 1위를 한 기록도 있네요. Room 5 는 본명이 Vito Lucente 인, 이탈리아 출신의 벨기에 하우스 뮤직 프로듀서이자 DJ입니다. 이 곡을 또 일렉트로 하우스 뮤지션 Axwell 이 리믹스한 버전도 있더군요.
사실 모든건 Daft Punk의 Voyager라는 곡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당연히 원곡을 찾았었고 그게 또 참 좋아서 한참을 들었었죠. 마침 이 곡을 토요일 밤에 들을 때의 기분이란!
곡들의 오피셜 링크를 찾을 수 없어서 그냥 링크겁니다.

난 슬플 때 디스코를 춰
“난 슬플 때 힙합을 춰.” 어느 순정 만화 주인공의 대사였던가. 함께 풍선껌을 불어 준다던 소년의 말투는 진지했다. 하지만 울고 앉아만 있기에 인생은 너무 짧다. 사람은 행복해서 웃는 게 아니라 웃어서 행복해지는 거라지 않던가. 오늘도 나는 황수관 박사님을 생각하며, 이 노래를 틀어놓고 웃는다. 동시에 가슴이 벅차오른다.

밑도 끝도 없는 행복의 노래
연아가 커피를 마신다. 맥주도 마신다. 우유만 마시던 연아가 커피를 마시고 맥주를 마시는 동안, 은반 위 요정은 어엿한 여신이 되었다. 그리고 이제 여신은 반짝이는 은빛 레깅스를 신고, 하우스 댄스를 추는 스무살의 숙녀가 되었다. 그리고 나서야 알았다. 여신이 등장한 맥주 광고 뒤로 이 음악이 흐르고 있었다는 사실을.
뉴욕발 디스코 하우스의 선두 주자 덕 소스(Duck Sauce)는 최고의 댄스 뮤직 프로듀서 두 사람, 아만드 반 헬덴(Armand Van Helden)과 에이트랙(A-Track)이 합세하여 만든 듀오다. ‘aNYway’(2009)부터 시작해 발표되는 곡마다, 발랄하고 천진난만한 그들의 취향은 세계 각지의 댄스 플로어를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놓았다. 영화 배우 바브라 스트라이샌드라는 고유명사를 곡명에 그대로 사용하는 대담함만 봐도 그들의 밑도 끝도 없는 유쾌함이 실감난다. 당사자인 바브라는 이 곡을 처음 듣는 순간 무슨 생각을 했을까. 특유의 긴 코를 부여 잡고서, ‘허허~’하고 웃었을까? 문득 궁금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