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먼데이 스튜디오(mondaystudio)는 인터넷 서브 컬처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오리지널/리믹스 음악을 선보여 온 뮤지션이자, 파티 크루 서브 비트(Subbeat)의 파운더다. 칠 트랩(Chill Trap), 쥬크(Juke), 풋워크(Footwork)를 사랑한다는 그는, 제이팝의 감성을 근래 댄스 뮤직 트렌드로 녹여내는 데에 남다른 재능을 보인다. 그 중 90년대를 풍미한 혼성 그룹 샵(S#arp)의 리믹스는 8090 세대의 향수를 자극하기 충분한 곡.
Musician mondaystudio has been making original tracks and remixes based in internet subculture, and also is a founder of party crew Subbeat. A claimed lover of chill trap, juke, and footwork, he is exceptionally talented at mixing J-pop quirkiness masterfully into current music trends. This remix of S#arp, a popular group from the nineties, provokes nostalgia in all who witnessed the korean music scene of the 90s.

● 일본 아이돌 그룹 쥬스쥬스(Juice=Juice)의 리믹스 트랙도 들어보자. 제이팝의 브라스 사운드와 저지 클럽 특유의 장난기가 귀엽게 녹아들었다.
Also check out his remix of Japanese idol group Juice=Juice, that brims with the playfulness of jersey club on top of brassy sounds characteristic of J-pop.
Translated by Wager

4RLMdNCP세바스티앙 뗄리에의 사랑
프랑스의 Sébastien Tellier가 브라질에서 영감을 받은 그의 여섯번째 앨범 L’Aventura의 새 싱글 ‘Love’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습니다. 이 아름다운 비디오의 디렉터는 앨범 아트웍도 제작한 Valentine Reinhardt.
The French, Sébastien Tellier, has introduced a music video of ‘Love’ from his 6th album ‘L’Aventura’, inspired in Brazil. And the director of this beautiful video is Valentine Reinhardt, who also made the album artwork.
Translated by operands

1962885_800034970059988_773432814180333098_n가요 톱 텐의 기시감
8090 감성을 콘셉트로 알앤비, 뉴 잭 스윙 사운드와 흥미로운 비주얼 작업을 선보이는 멀티 아티스트 기린(Kirin). 그가 90년대 스트리트 패션에 한 획을 그은 패션 브랜드 필라(FILA)를 모티브로 한 신곡 ‘My FILA’를 발표했다. 지난 가을 공개된 싱글 ‘Jam’과 함께 한 DJ 프랙탈 (Fraktal), MC 김아일(Qim Isle), 그리고 보컬리스트 후디(Hoody)가 다시 한 번 참여했다. ‘Jam’ 의 좋은 반응에 힘입어 같은 멤버 구성으로 연이어 작업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대로 그룹을 편성해도 무방할 정도로 멋진 조합이다.
The versatile artist “Kirin”, who shows 80s and 90s’ sentimental R&B, new jack swing sound, and attractive visual work, released a new single ‘My FILA”. Everyone would notice that 90s’ representative street brand “FILA” is the main motive of this song. DJ Fraktal, MC Qim Isle, and the vocalist Hoody once again participated the project after the single ‘Jam’ which has been released this autumn. Supposing the reason they worked together once more is the popularity of their latest song, this fantastic-4 has got the teamwork and we do not find any reason why they do not engage as a team.
Translated by operands

간만에 듣기 좋은 누디스코 트랙이 등장했다. 네덜란드 도시 네이메헌에서 활동중인 누디스코 듀오 ‘Keljet‘과 Soulful한 하이톤의 보컬을 자랑하는 브루클린의 보컬리스트 ‘Ayer‘가 만나 발표한 트랙 “If it’s not you“가 바로 그 주인공. 살랑이는 리듬기타와 속삭이듯 노래하는 Ayer의 보컬이 시종일관 달달한 무드를 조성하지만, 이러한 원곡에 비트를 한 스푼, 신디사이저 코드를 두 스푼 더 얹은 Tobtok의 리믹스 버전이 밤 바람 차가워지는 이 계절에 조금 더 사랑스럽다.
It’s been a long time since we got such a mind-blowing nu-disco track like this. It is “If It’s Not You” by ‘Keljet’, a nu-disco duo from Nijmegen, Holland, and ‘Ayer’, a male vocalist with soulful high-tone voice from Brooklyn. The original song has both strumming gentle rhythm guitar sound and Ayer’s whispering vocal, consistently building up a sweet atmosphere. But in addition to this, a lovelier remix version by Tobtok with one scoop of beats and another two scoops of synthesizer chord sound suits more to this cool autumn night.
Translated by operands

퓨처 비트 계열의 프로듀서 중 근래 단연 눈에 띄는 활동을 펼치고 있는 노르웨이의 아티스트 리도(Lido). 그가 통칭 ‘힙스터들의 알앤비’로 불리우는 PBR&B의 대표 주자 위켄드(The Weeknd)의 곡을 리믹스했다. 곡의 후렴구에 가서야 격렬하게 쏟아지는 비트와 드롭,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깔끔한 마무리 모두 훌륭하다. 최근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키드 잉크(Kid Ink)에게 곡을 주며 팝 프로듀서로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한 그의 절친한 음악 친구, 캐시미어 캣(Cashmere Cat) 또한 리도의 행보를 지지하고 있다.
If you are to choose one outstanding future beat producer these days, it’s gotta be the Norwegian ‘Lido’. He remixed one of the tracks by ‘The Weeknd’, a leading artist of PBR&B, or Hipsters’ R&B. Relentless blitzkrieg of smashing beats and drop do not show up until you reach the chorus part whereas it’s quite superb that the neat ending feels like nothing has ever happened. And his good music friend Cashmere Cat, who himself is at the prime time of his career as a pop producer giving songs to Ariana Grande and Kid Ink, also supports his move.


● 아직 그의 곡을 체크하지 못했다면 아래 두 곡을 먼저 들어보자. 일렉트로의 저돌성이 밉지 않게 되살아난 ‘Money’와 올 한 해 많은 리스너들에게 ‘외로움의 송가’로 사랑 받은 뱅크스(Banks)의 ‘Drowning’ 리믹스는 플레이 리스트에서 오래 두고 듣고 싶은 곡들이다.
Just in case you are new to his tracks, the following two should be the first to listen to. ‘Money’, whose aggressive electro sound has revived with a favorable impression, and the remix of Banks’ ‘Drowning’, which has been beloved by many listeners as a ‘hymn to loneliness’ this year, are not going to be removed from your playlist for a while.
Translated by operands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

다른 36명의 팔로워와 함께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