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댄스 뮤직의 명가 풀스 골드(Fool’s Gold)를 통해 등장한 흑발의 신사, 100s. 캘리포니아 버클리 출신으로 웨스트 코스트 랩의 향수를 떠올린다는 평을 듣고 있는 그다. 이미 지난 앨범 “Ice Cold Perm”에서 프로듀서 라이언 헴스워스(Ryan Hemsworth)와의 협업을 통해 드러났던 일렉트로닉 음악에 대한 관심은 신작 “IVRY”를 통해 확연해진다. G-Funk의 아련함부터 첨단의 일렉트로닉까지 폭넓게 아우르는 앨범. 멋들어진 일렉트로닉 힙합 “Ten Freaky Hoes” 외 “Different Type Of Love”, “Fuckin Around”가 발군이다.
100s is a gentleman with black hair who rose to fame through one of the most famous dance music labels, Fools Gold. He is from Berkeley, California and obviously reminds us of west coast hip hop scene back in the days. His interest in electronic music, ignited by his collaborative work with Ryan Hemsworth, becomes quite apparent when you take a listen to his latest effort ‘IVRY’. The album spans a number of genres, ranging from G-Funk to electronic music. ‘Different Type Of Love’, ‘Fuckin Around’, and a trendy electronic hip hop tune, ‘Ten Freaky Hoes’ are one of those outstanding tracks within the album.
Translated by HYPERREALITY

562805_535872993155845_487504584_n (1)마음을 터치하는 Jensen Sportag
감성적인 곡 Jareaux로 처음 빌리버킨에 소개되어 이후로도 퀄리티 좋은 트랙들을 꾸준히 공개하고 있는 Jensen Sportag의 새로운 싱글 ‘One Lane Lovers‘가 레이블 CASCINE에서 8일 발매 되었습니다. 이 계절에 더없이 잘 어울리는 80년대의 향수가 어린 감미롭고 달콤한 순간을 그려내고 있네요.
Spring for Jensen Sportag. Initially introduced by us as Jareaux, Jensen Sportag’s newest single ‘One Lane Lovers’ was released on Apr 8th. It manages to capture nostalgic and sweet moments of 80s’.
Translated by HYPERREALITY

런던 출신의 3인조 하우스 DJ/Producer 그룹 Disciples가 3월에 발매한 EP ‘Cat Walk‘의 리믹스 트랙 중 Plastic Plates의 버젼으로, 다소 건조하고 심플한 원곡이 촉촉하고 세련된 Cat walk 위의 트랙으로 완성되었다. 가볍고 규칙적인 리듬 위로 흐르는 나직한 나레이션과 자신감 넘치는 가사가, 날카롭고 절도 있는 몸짓의 Voguing 댄스에 아주 잘 어울릴 듯한 하우스 넘버.
This Plastic Plates remix was taken from the EP ‘Cat Walk’ by Disciples, a house DJ/producer trio from London. The somewhat dry, simple original sees itself morphing into a sophisticated, lively ‘catwalk’ track. The confident lyrics are muttered in an undertone over light, regular rhythms, and we see something like the sharp movements of a voguing dance moving along to the music.
Translated by Wager.

근래 들어 아주 강하고 무겁거나, 날카롭고 느리고 불규칙한 수많은 이종(異種)의 비트들이 우후죽순처럼 들려오는 가운데, Dcup은 자신이 꾸준히 추구해오던 스타일에서 오히려 한 걸음 뒤로 물러나 살짝 힘을 뺀 듯한 곡을 만들어냈다. 단순히 들으면 멜로딕한 누디스코 트랙이지만, 시종일관 반복되는 신스 코드의 패턴과 후반부의 일렉트릭 기타 솔로, 조금 처연한 여성 보컬의 목소리에서 7~80년대 빈티지 디스코의 향이 몹시 짙다. 자기 좋아하는 리스너들 섭섭할까봐 풍부하게 마무리하는 센스까지, 오랜만에 Dcup이 뮤지션으로서 공들인 트랙을 만난 것 같다.
좀 더 funky한 트랙으로 거듭난 La Felix의 리믹스 버전도 귀가 즐겁다.
The recent trend seems to be toward the extremely strong and heavy, or sharper, slower, and more irregular beats, to be heard from virtually every corner of the music scene. However, Dcup has decided to go against this flow. He instead took a step back from his usual style, and created something a bit softer, less try-hard. Simply taken, this seems to be a typical melodic nu-disco track. But the constantly repeating synth chord patterns, the electric guitar solo, and the somewhat beseeching tone of the female vocals give off a distinct scent of 70s-80s vintage disco. However, Dcup doesn’t disappoint those who love his original style, finishing off the track with a profuse harmony. This is a track where we get to see some artisanship from the producer.
The more funky remix from La Felix is also sweet ear candy.
Translated by Wager.

mk꽃 피는 봄이라서 그런가.. 사랑스런 누디스코 프로듀서 달장화씨가 소녀 감성 넘치는 미디엄 템포의 신스 발라드를 들고 왔다. 곡을 들어보면 Moon Boots의 멜로디 메이킹 내공이 굴러가는 눈송이마냥 거대해지고 있는 듯 보인다. 이유는 묻지 말라며 간드러지게 읊조리는 Kyiki의 보컬이, 맑은 햇볕 아래 쓸쓸히 봄을 맞이하는 외로운 영혼들을 달래주는 곡(?).
Just in time for the blooming spring, the lovely nu-disco producer Moon Boots has put out a sweet medium-tempo synth ballad. His ability to create melodies seems to be constantly snowballing. Kyiki’s vocals, quietly pleading ‘don’t ask why’, soothes the hearts of lonely souls welcoming spring on their own.
Translated by Wager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

다른 34명의 팔로워와 함께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