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몇 달 전 Light years away EP 발매와 함께 심기일전을 선언했던 Oliver가 커다란 기지개를 켰다. 최근 Oliver의 트랙들은 다소 ‘곡’ 보다는 ‘소리’ 자체에 심혈을 기울이는 듯한 인상이 짙긴 하지만, 그래도 좋다. 리듬, 멜로디, 곡을 구성하는 각종 샘플의 하이파이한 음색에 대한 깊은 고민과, 원래도 좋았던 Madeon의 멜로디에 매끄러운 신디사이저 코드를 겹겹이 덧칠해 속을 꽉 채운 알찬 트랙.
Oliver held a big opening ceremony with a new EP release a few month ago. Recently their tracks felt like focused more on sound itself rather than the song, but it’s totally OK. With deep considerations on the fundamental rhythm, melody, and tones of hi-fi samples with smooth synth chord and the original Madeon melody which was already cool enough, now the track has become even more exquisite.

Translated by Operands

로쉐 뮤지끄(Roche Musique)에서 발매 된 대블(Dabeull)의 데뷔 EP [Fonk Delight]은 그 자체로 매력적인 일렉트로 훵크 앨범이다. 다양한 신예 보컬과 함께 한 아련하고도 짜릿한 신스 멜로디는, 새로운 문법을 갈망하던 누 디스코 신에 남다른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Give Me Your Heart’, ‘New Order’는 단연 킬링 트랙이며, MJ를 연상시키는 ‘Don’t Stop’도 매력적이다.
No further descriptions required for Dabeull’s debut EP released from Roche Musique. It’s a superb electro funk album with dreamy and exciting synth melody featuring various rookie vocalists, especially vitalizing nu-disco scene where people were waiting for new grammar. Both ‘Give Me Your Heart’ and ‘New Order’ are definitely killing tracks, meanwhile ‘Don’t Stop’ which reminds us of MJ is also attractive as well.
Translated by operands

최근 서울에 주목할 만한 칠 트랩 프로듀서가 등장했다. 이제 막 온라인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한 신예 프로듀서 IMLAY. 지난 달 공개한 데뷔곡 ‘Sexual Party’가 공개와 동시에 영국의 인디펜던트 레이블 클라우드헤드(Cloudhead)의 첫 컴필레이션 앨범에 수록되었고, Trap – EDM.com 등 꽤 규모있는 온라인 채널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Toxic’ 리믹스와 첫 믹스테이프의 완성도 또한 훌륭하다!
A notable chilltrap rookie came out of nowhere in Seoul. It’s a budding producer IMLAY who recently got a lot of attention online. His debut single ‘Sexual Party’ has been released last month and immediately been included on the first compilation album from the English independent label called Cloudhead, obtaining generally positive response from various huge online channels such as Trap – EDM.com. His remix of Britney Spears’ ‘Toxic’ as well as his first mixtape are well refined.
Translated by operands

올해 그래미 어워드 최다 부문에 지목된 보컬리스트 샘 스미스는 작년을 가장 행복하게 보낸 아티스트일 것이다. UK Garage의 열풍을 이끈 디스클로저와 함께 한 ‘Latch’와 자신의 데뷔 앨범이 동시에 흥했기 때문. 이런 시류를 타고 UKG 사운드의 원조 뮤지션, 아트풀 도저(Artful Dodger, 현 Artful)의 활동이 재조명되고 있는 것 또한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유행은 돌고 돈다.
Last year’s happiest artist must be Sam Smith, who has been nominated in the most categories for Grammy awards this year. ‘Latch’, which he was featured with the UK garage super brothers Disclosure, as well as his debut album were both a sensational success. It is really exciting to see the UKG legendary group, Artful Dodger (a.k.a Artful recently), is being highlighted again due to the trend his descendants have set. You know what they say: what goes around comes around.
Translated by operands

Proper Glow는 비트씬의 음악을 좋아하는 이들이 모여 만든 디제잉, 파티프로모터 크루이다. 올해에도 새로운 기획으로 여러 파티를 계획 중이니 스테이튠드! 미니 믹스에는 그들 중 한 명인 Jayroh가 함께 해 주었다.
● 이 믹스셋에 대한 간단한 코멘트와 가장 잘 어울리는 술이나 음료를 추천한다면, 그리고 이유는?
이 믹스셋은 다소 침체되고 가라앉은 침전물과 같은 앰비언스가 그득합니다. 불협화음과 엇박자에 익숙해지는 새벽 3시의 재미없는 술자리 같습니다. 특별히 어울리는 술이 있다면 홍대 막걸리 아저씨에게 강매당한 이동막걸리가 어울릴 것 같네요.
● 가장 좋아하는 가상 캐릭터(히어로, 만화나 영화 캐릭터 등)와 그 이유는?
빌 와터슨의 캐빈과 홉스입니다. 혹은 꼬마유령 캐스퍼 좋아합니다. 제 어린시절 같아서 좋습니다.
● 내 삶에 가장 많은 영감을 준 아티스트는?
Caretaker(Leyland Kirby)라는 실험음악가입니다. 음악에 대한 여러가지 견해를 갖게 해준 분입니다.

 

I’m jayroh from Proper Glow. Proper Glow is a DJ/party promoter crew made by people who love the music of the beats scene. We are planning new parties and events for the year (Valzun, Proper beats, SOS…). Stay tuned!
● Can you describe your mixset in a few words? What kind of beverage (alcoholic/non-alcoholic) do you think fits in with the mixset?
This mix engulfs itself in a bleak ambience like sinking matter. It’s something like the vapid flatness of a party at 3:00 that’s lost all its vivacity, where people start to hear discordant sounds and beats that go awry. If any beverage suits this mood, it would be a bottle of Makgeoli forced on you by peddlers in Hongdae.
● Your favorite virtual character? (Superhero, comic book/film character, etc.) Any reason why?
Bill Watterson’s Calvin and Hobbes. Or Casper the friendly ghost. They remind me of my childhood, so I’m pretty fond of them.
● Who is the most inspiring artist to you?
Experimental musician Caretaker (Leyland Kirby). He’s helped me gain a lot of different perspectives on music.

 

Proper Glowはビート・ミュージック・シンの音楽が好きな人々が集まって Djing、パーティー・プロモーター・クルーである。今年も新鮮な企画で様々なパーティーを準備しているからステイチュンド!ミニミックスには彼らの一人である Jayroh が参加してくれた。
● このミックスについてのコメント、また一番似合うと思う飲み物は?
このミックスはやや沈んだ沈殿物のようなアンビエンスをいっぱい含んでいます。不協和音と和音に慣れる夜中3時頃のつまらない飲み会に似ています。特に進めたいというお酒があれば、ホンデのマッコリおじさんに押し売りされたイドンマッコリが似合いそうですね。
● 一番好きなキャラックターは?
ビルワトスンのキャビンとホッブスです。 あるいは子供幽霊キャスパーも好きです。 僕の幼い時代と似ていますし。
● 自分の人生に最も影響を与えた人物とは?
Caretaker(Leyland Kirby)という実験音楽家です。 音楽に対して色んな見解を持つようにしてくれた方なんです。
 

FB / Twitter

Tracklist
Low Leaf – June Gloom
Japanese Wallpaper – Breathe In (Hanami Remix)
Nick Hakim – Pour Another
aso. – CozyDayInzide.
Gabriel Garzón-Montano – Pour Maman (Archie Pelago Remix)
Max Cooper – Origins (Throwing Snow Remix)
Persian Empire – Mongo Maracuja
Mura Masa – i’ll be alright (tonight)
Tuesday born-Singing in the dark
Polar M – Cast a Shadow
Taquwami – Aj Mo Ka
Lullatone – Wake Up Wake Up

English translated by Wager. / Japanese translated by Abyss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

다른 38명의 팔로워와 함께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