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일본 재즈/영화음악계의 거장이자 피아니스트, 프로듀서, 연기자까지 활동영역의 한계가 없는 미중년 아티스트 사카모토 류이치(坂本龍一)를 비롯, 베이시스트 호소노 하루오미(細野晴臣), 드러머 타카하시 유키히로(高橋幸宏)가 모여 1978년 결성한 그룹 Yellow Magic Orchestra는 1980년대를 주름잡은 일본의 신스팝 그룹으로, 수많은 후세대 해외 뮤지션들에게 광범위한 영향을 끼칠 만큼 독보적인 족적을 남겼다. 1983년도에 발매된 앨범 ‘NAUGHTY BOYS‘의 삽입곡 “Ongaku(音楽:음악)“는 사카모토 류이치가 자신의 어린 딸을 위해 쓴 곡으로, 시종일관 화려하게 변조되는 아름답고 독특한 멜로디 위에 딸과 함께 피아노를 치고 노래하는 순간의 기다림과 즐거움을 소박하게 담았다. 빌리버킨은 특별히 사카모토 류이치의 화려한(?) 메이크업이 돋보이는 1983년도 무도관 라이브 영상을 가져왔다.

僕は地図帳拡げってオンガク
난 지도책을 펼치고 – 옹가쿠
君はピアノに登ってオンガクハハ
너는 피아노에 올라 – 옹가쿠
待ってる一緒に歌うとき
기다리고 있어 함께 노래부를 때를

僕は地図帳拡げってオンガク
난 지도책을 펼치고 – 옹가쿠
君はピアノに登ってオンガク
너는 피아노에 올라 – 옹가쿠
僕はリンゴかじってオンガク
나는 사과를 베어물고 – 옹가쿠
君は電車ゴトゴトオンガクハハ
너는 전차를 달그락달그락 – 옹가쿠

待ってる一緒に歌う時ハハ
기다리고 있어 함께 노래부를 때를
待ってる一緒に踊る時ハハ
기다리고 있어 함께 춤 출 때를
待ってる一緒に歌う時ハハ
기다리고 있어 함께 노래부를 때를
待ってる一緒に踊る時ハハ
기다리고 있어 함께 춤 출 때를

Thanks to DJ mospiran

English translation will be updated soon.

1.JUVENILES 2012 (c) Richard.Dumas

* 프랑스는 ‘프렌치 팝’, ‘프렌치 터치’ 등 고유의 음악적 정체성이 발달한 나라다. 다프트 펑크, 저스티스, 피닉스 등 유명 뮤지션 상당수가 프랑스 출신이다. 오는 봄, 이러한 프랑스 음악에 관심있는 이들이라면 주목할 만 한 흥미로운 기획 공연이 열린다. 이름하야 <프렌치 미라클 투어>로 프랑스에서 한창 떠오르고 있는 프렌치 팝, 록, 일렉트로닉 신의 뮤지션들이 함께 한다. 본 공연은 5월 4일 저녁 7시, 홍대 상상마당에서 열린다.
이에 빌리 버킨은 4월 한 달 간 <프렌치 미라클 투어> 내한 밴드 특집 인터뷰를 진행한다. 따사로운 프렌치 팝록을 들려주는 망소Manceau, 캐치한 디스코 사운드가 매력적인 쥬브나일스Juveniles, 프렌치 팝과 힙합을 접목하며 독보적 이미지를 가꾸고 있는 클라렌스Clarens의 흥미로운 이야기에 주목해보자.
* France has developed genuine musical identities like ‘French Pop’ or ‘French Touch’. A majority of today’s worldwide superstars such as Daft Punk, Justice, or Phoenix are French artists. This spring, we have a mind-catching special concert for listeners who deeply love French music. It is none other than <French Miracle Tour> and we will have emerging musicians from French pop, rock, electronic scenes in France. May 4th, 7P.M. Sangsangmadang, Hongdae, Seoul.
To commemorate, billie birkin presents you a series of special band interviews this April. Let’s hear some words from “Manceau”, warm French Pop/Rock band, “Juveniles”, who are specialized in catchy disco sounds, and “Clarens” who is building a matchless position with his French pop and hip-hop combined music .
(답변은 장 실방 르 고익(JS Le Gouic)에게 받았다.)
가장 기본적인 질문을 먼저 하고 싶다. 팀명을 ‘청소년’이나 ‘치기어림’을 뜻하는 쥬브나일스(Juveniles)로 짓게 된 이유가 있다면 알고 싶다. 대표곡 ‘We Are Young’의 제목에서도 그렇고, 당신들의 음악에서 하이틴 시절이 어떤 특별한 의미라도 있는지 궁금하다.
청소년기는 그 때의 나에게도 매우 중요했지만 현재의 나에게도 여전히 중요하다.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려보고, 그에 대한 기록을 남기는 것이 우리의 첫 번째 LP “Juveniles” 에서 ‘과거의 나’와 ‘지금의 나’의 연결고리를 찾는 일이었다. 나에게 음악을 만드는 것은 명상이나 테라피를 받는 것처럼 나 자신에 대해 더 깊게 이해하는 방법이었다.
We’d like to ask the most basic question first: Why did you name your band Juveniles? We wondered whether your teenage years were especially meaningful for you, seeing as one of your tracks is also called ‘We Are Young’.
Well yes, my teenage years were very important to me and still are to this day. Diving back into my childhood memories and making a record out of it – our first LP “Juveniles” – was basically trying to discover the connection, the link between who I was then and who I am now. Making music was my own way of trying to have a better understanding of myself much like meditating or going through a whole therapy process.
쥬브나일스가 탄생한 프랑스 북서부의 렌(Rennes)은 어떤 곳인지 궁금하다. 클럽 문화가 성행하고 도시적인 곳인지, 반대로 조용하고 한적한 곳인지.
렌의 밤 문화는 굉장하다. “Les Rencontres Trans Musicales” (음악회를 뛰어넘은 모임) 이라는 환상적인 페스티벌이 있는데 새로운 움직임을 구축하고 또 이런 움직임에 세계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고 싶어한다. 다프트 펑크, 뷔욕, 너바나 그리고 최근에는 저스티스와 스트로매 모두 이 페스티벌의 도움을 받아 성공적인 커리어를 구축할 수 있었다.
이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팀이 운영하는 “l’Ubu” 이라는 클럽은 내가 아는 최고의 클럽인데, 우리를 포함한 도시 전체의 음악 신을 한번에 알 수 있는 곳으로, 일주일에 두 세 번 씩 술 마시고 떠들고 공연을 본다. 렌의 밤 문화를 만드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 Crab Cake Corp에서 주관하는 일렉트로 나이트, Midi Deux, Midweek, 그리고 L’Antipode 라는 또 다른 괜찮은 베뉴도 있고, 수많은 바들과 작은 베뉴들이 새로운 밴드들의 데뷔무대를 열어주고 있다. 렌은 문화적으로 굉장히 활동적이고 이 곳에 지낼 수 있어 너무나 좋다.
What kind of place is Rennes, where Juveniles began? Is it a metropolitan area with a dynamic nightlife, or is it quiet and secluded?
Nightlife in Rennes is great, we have a fantastic festival called “Les Rencontres Trans Musicales” which is keen on programming new acts and has a large international impact on them. Daft Punk, Bjork, Nirvana or more recently Justice & Stromae had their popular career if not started greatly helped by the festival.
The same team that brings us the festival also has the best club I’ve ever known called “l’Ubu” in town, in which you can find the whole city’s musical scene – including us – chatting over a drink and watching shows two to three times a week. Then you have a lot of people making Rennes nightlife, the Crab Cake corp and its electro nights, Midi Deux, Midweek, L’Antipode – another very good venue, a lot of bars and small venue to have your first shows with your new band… Rennes is very lively in terms of cultural offer, and we love it here.
920069_458536060897229_1031187543_o팀 결성에 대한 일화를 들려달라. 3인조로 시작해 2013년부터 2인조로 재편성이 되었는데, 이에 대해 이야기 해줄 수 있나?
자신의 삶과 에너지를 온전히 음악을 만드는데 투자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부담이 큰 선택이다. 화려함만 가지곤 지속적인 흥미를 유지하기 힘들다. 쥬브나일스라는 이름을 만들기도 했던 초창기 멤버 피에르(Pierre)는 음악을 취미로 하기로 결정했고 우리 모두 그 결정을 기쁘게 존중했다. 그는 지금 영국의 바닷가에서 주말마다 윈드 서핑을 하며 지내고 있고 그것 또한 분명 행복에 대한 인식이라고 생각한다.
Tell us about how your band got together. You started out as a trio, but in 2013 you became a twopiece band. Can you tell us more about that?
Dedicating your whole time and energy to making music today is a very hazardous choice, and sometimes all the glamor there is to it is not enough to keep you interested. Pierre who was part of the initial adventure – and actually found the name Juveniles – has made the choice to keep music as a side hobby and all in all we’re very happy for him. He now lives on the Britain coast and goes windsurfing every weekend, that’s a certain conception of happiness.
두 멤버의 음악 취향이 궁금하다. 당신들의 소개글에는 스미스(The Smiths), 컷 카피(Cut Copy)부터 DFA 레이블까지 언급되어 있던데.
다양한 문화 영역에 아주 방대한 취향을 가지고 있는데, 영화, 책, 음악 모두 마찬가지다. 비틀즈와 너바나를 들으면 자랐고 기타가 들어간 음악이 최고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아무리 매개체가 단순해 보일지라도 모든 예술 형식 내부의 아름다움을 보는 법을 깨닫게 되는 것 같다. 나는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의 “Good Kid, M.A.A.D. City”와 스미스(The Smiths)의 “Meat Is Murder” 모두 너무나 좋아한다.
We’re curious about your musical tastes. In your introduction, there’s mention of a very eclectic bunch of artists, from The Smiths, Cut Copy to the DFA label.
I think we have very broad tastes in cultural domains in general, be it in cinema, books or music. I’ve been raised with The Beatles and Nirvana and I thought guitar music was the best. But you learn to see beauty in all its forms, even when the medium seems simple – especially when. I love Kendrick Lamar’s “Good Kid, M.A.A.D. City” as much as the Smiths’ “Meat Is Murder”.
쥬브나일스의 곡을 들을 때마다 록의 형식 안에서 캐치한 멜로디가 살아있는 점이 무엇보다 인상적이다. 파트 분배라든지, 곡의 작업 방식이 궁금하다.
혼자 스튜디오에서 모든 작곡을 하되 최종 마무리까지는 짓지 않는 식으로 작업한다. 육섹과 함께 첫 번째 LP작업을 했던 것처럼, 최종 단계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하고 싶어한다. 음악적으로 신뢰하는 사람에게 내 아이디어를 보여주는 일은 항상 정말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보컬이 우리의 음악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부분이라 생각하는 만큼, 내가 존경하는 수많은 아티스트들처럼 특정 장르로 우리를 규정짓는 일을 절대로 하지 않으려고 한다.
When we listen to Juveniles songs, we notice a distinct catchy melody in the overall style of rock. How do you work on your songs? For example, who do you divide parts amongst yourselves?
I tend to do all the composing myself in our studio but without finishing the songs already, I like to work with other people for the final stages as I did with Yuksek on our first LP. Having to confront your ideas to someone else’s, someone you trust musically, technically is always for the best. Also because I think the most recognizable feat in our music are the vocals, I’ll never try to restraint ourselves to a specific genre much like a lot of artists I admire.
‘Fantasy’ 같은 곡에 비해 근래의 ‘Washed Away’는 좀 더 힘을 뺀 느낌이 들었다. 물론 후렴의 매력적인 멜로디는 여전했지만. 전체적 분위기 때문인지 최근의 트로피컬 뮤직도 생각나게 했다. 앞으로 들려줄 신곡들과도 관련이 있나?
내가 만드는 보컬과 멜로디가 가장 쥬브나일스다운 소리라고 생각한다. 온전한 디스코-록 드럼과 그런 분위기에서 약간 벗어나는 것이 내가 ‘Washed Away’ 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분이다. 앞으로도 비슷한 음악을 많이 듣게 될 것이다.
We noticed that the more recent ‘Washed Away’ was a tad more relaxed compared to tracks like ‘Fantasy’, although the hooks are as catchy as ever. It sort of reminded us of recent tropical music, maybe because of the overall atmosphere. Is that a direction we’re going to be seeing from you in the future?
I think the vocals and the melodies I tend to write make for our signature sound, so stepping away a bit from the whole disco-rock drums and atmosphere was something I really enjoyed to do on this track. It might be something you’ll hear more in the future!
당신들이 육섹(Yuksek)의 레이블 ‘Partyfine’의 초창기를 함께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후 많은 곡을 그와 함께 작업했더라. 함께 하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피에르-알렉상드르(Pierre-Alexandre)와 나는 우리 앨범 작업을 위해 Reims (랭스)에 있는 그의 스튜디오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고 항상 그의 집에 초대해 가족과 함께 머물게 했다. 그와 지내다 보니 단순히 작업을 함께 하는 것뿐만 아니라 자연스럽게 유대감이 생겼다. 그래서 앨범 제작이 끝난 이후에 다른 프로젝트까지도 시작하게 되었다. 우리는 여전히 육섹의 음악이든, 쥬브나일스의 음악이든, 최근에는 우리의 베이시스트의 프로젝트인 클라렌스까지, 항상 가장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음악을 만들고 있다. 육섹이 파티파인으로 꾸려가는 일들이 너무나 좋고 거기서 발매되는 음악이 기대된다.
We know that you worked with Yuksek in the early days of his label ‘Partyfine’, and you also worked with him on a lot of later tracks. How did that come to be?
Pierre-Alexandre and I spent a lot of times in his studio in Reims for our record, and all these times he invited me to stay in his home, with his family. When you visit him it’s not just working together it’s spending time together and we naturally bonded, getting us to work on other projects after the album production was over. We still make songs together in the most natural way wether it’s for Yuksek or Juveniles, or lately for our bass player side project CLARENS. I love what he did with PartyFine and I always lookout for their releases.
‘키츠네 사운드’로 불리우는 키츠네 메종 컴필레이션 시리즈는 한국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것 같다. 12번째 앨범에는 ‘We Are Young’이, 파리지엔 앨범에는 ‘Ambitions’가 수록됐는데, 이들과는 어떻게 인연을 맺게 되었나?
옐(Yelle) 팀 이야기를 해야겠는데, 우리는 줄리앙 타인(Julien Tine) 이라는 DJ 친구를 둘 다 알고 있고 이 친구가 “We Are Young” 을 듣고 그랜드 마르니에(JF Perrier a.k.a. GrandMarnier)에게 전달했다. 그랜드 마르니에가 나에게 연락해서 “놀라 자빠지지마. 키츠네의 질다 로에크(Gildas Loaec)가 너를 만나고 싶어해. 내가 네 노래를 보내줬거든.” 라고 했다. 내 인생에서 가장 소름 돋는 전화통화가 아니었나 싶은데, 너무나 좋은 소식이라 가슴이 쿵쾅쿵쾅 뛰었다. 키츠네에 수록된 건 아주 큰 도움이 되었고 여전히 그 아우라를 받고 있다. 우리가 이 정도까지 음악 활동을 할 수 있게 된 데에는 그들의 도움이 아주 컸다.
The Kitsune Maison compilation series, called ‘Kitsune Sound’, is steadily gaining in popularity in Korea. ‘We Are Young’ was included in the 12th edition, and on the Parisienne edition, ‘Ambitions’. How did your relationship with Kitsune start out?
I have to hand it out to the Yelle team, we had a common DJ friend called Julien Tine who heard “We Are Young” and passed it on to JF Perrier aka GrandMarnier. GrandMarnier then called me and said “Hey don’t freak out if Gildas Loaec from Kitsune calls you, I’ve sent him your track”… which he did! It was one of the freakiest phone calls I’ve ever had, my heart beat through my chest though it was nothing but good news. It was of fantastic help for us and to this day we still benefit from that aura, they’re one of the main reasons we’re making music to this extent today I think.
렉트로닉 밴드들의 상당수가 밴드 셋과 디제이 셋을 겸하는데, 각각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해줄 수 있나? 물론 어려운 점도 있겠지만.
내가 믹싱과 사람들을 춤추게 만드는 일과 그것의 명백한 단순함을 좋아하기 때문에 라이브 공연, 그 중에서도 정말 많은 고민과 생각을 담은 공연을 굉장히 좋아한다. 토킹 헤즈(Talking Heads)의 “Stop Making Sense”부터 엘시디 사운드시스템(LCD Soundsystem)의 “The Long Goodbye”까지, 무대 위의 사람들이 관객과 함께 노는 것보다 더 가슴 찡한 것은 없다고 생각 한다. 특히 전자음악을 하는 뮤지션이라면 라이브 공연의 음악적인 경험과 생동감은 항상 추구해야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A lot of electronic bands do band sets and also DJ sets. What do you think is the appeal of each of those? Apart from the difficulties.
As much as I like mixing, making people dance and the apparent simplicity of it I’m a huge fan of live shows, especially those with a lot of thoughts put into them. From “Stop Making Sense” by the Talking Heads, to LCD’s “The Long Goodbye” I think there’s nothing more heartwarming than lots of people on stage having fun with their audience. The musical experience and the liveliness of a show is always something to reach out for, especially when you’re an electronic artist.
음악을 시작한 후 가장 행복한 순간은 언제였나?
2013년 6월의 첫 앨범 발매했을 때. 마침내 무언가를 끝내서 모두에게 선보였다는 마음이 들어서.
What was the happiest moment for you since you started making music?
The release of our first album in June 2013, knowing you’ve finally finished something and put it out there for everyone.
자체 레이블 ‘Paradis Records’를 만들었다. 이에 대해 소개해달라.
파라다이스 레코드(Paradis Records)는 갓 태어난 레이블이다. 우리가 늘 음악을 하고 그 음악을 우리가 원하는 대로 선보일 수 있게 하려고 만들었다. 초기단계에서 창의적인 무게중심이 되고 우리 목소리가 가장 크게 들릴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을 찾도록 도와줄 사람들을 찾고 있다. 쥬브나일스, 클라렌스, 르 콩테(Le Comte)와 카탈로그에 넣고자 하는 다른 아티스트들의 집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익명의 회사에서 시작했지만 레이블의 밤 행사를 주최하거나 바이닐 형태의 음반 발매와 같은 형태로 가까운 미래에는 더 이름을 알리려고 한다.
We heard about the foundation of your own label ‘Paradis Records’. Tell us more about it.
Paradis Records is a very young label, it was created so we could ensure we’d always do music and give it the way we wanted to. Be the initial creative momentum then find people to help us find the best way to make it heard loudly. Today it’s home to Juveniles, Clarens, Le Comte and other artists I’m considering adding to the catalog. It started as an anonymous company to protect our interests but I’d like to put the name out in the near future. Hosting label nights and having physical releases probably in the vinyl format.
쥬브나일스의 2015년 계획은? 신보 소식도 들을 수 있나?
현재 두 번째 LP를 만들고 있고 함께 작업할 만한 적당한 사람을 찾는 중이다. 때문에 아마 올해에는 발매되기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분명히 육섹, 클라렌스와 준비한 몇몇 트랙들을 실을 예정이다.
What plans do you have in store for 2015? Is there a new record coming?
We’re still in the creative process of the second LP and we’re looking out for the best people to work with so it might not be this year. But we’ll definitely release tracks from the crew, we have a couple of things ready with Yuksek and Clarens.
마지막으로 빌리 버킨을 보는 한국 팬들에게 한 마디 남겨달라.
처음으로 한국에 가게 되어 너무나 설렌다. 우리에게 아주 강렬한 기억이 될 것 같다. 또 한 미공개 신곡들을 포함해 놀랄만한 일들을 다양하게 준비 중이다. See you there!
Lastly, a word for all your Korean fans reading on billie birkin.
We are thrilled to come to Korea for the first time, this is gonna make for outstanding memories for us! Also we have a lot of surprises for you guys as we’re playing a lot of new songs which have never been released so see you there!
Translated by Wager. & operands

시간이 지날수록 더 깊어지는 독보적 음악 색으로 우리를 놀랍게 하는 노르웨이의 디스코 음유시인 Lindstrøm의 따끈따끈한 신곡이 발표되었다. LA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R&B 듀오 Skin Town의 보컬 ‘Grace Hall‘의 쉬크한 보컬이 양념처럼 더해져 완성된 트랙 “Home Tonight”은, 약 9분의 긴 재생시간 동안 Lindstrøm 특유의 기승전결 뚜렷한 극적인 구성으로 우리의 귀를 타고 강물처럼 아득히 흐른다. 가볍고 복고적인 샘플들로 구성되어 똑 떨어지는 비트 위에 보컬과 신디사이저, 피아노 리듬이 쌓이며 곡의 절정부에 다다르면 끝내주는 코드 브레이크를 만날 수 있다. 어쿠스틱하고 서사적인 원곡을 색다르게 탈바꿈시킨 동료 프로듀서 Obey City, Fort Romeau, Graff의 리믹스버전도 꼭 감상해보시길.
 
 
English translation will be updated soon.

10985936_800888766647425_5189925894700828609_nbillie birkin present “Gold Dive”
2015-4-25 (Sat) 10PM~4AM at Dojo Lounge Club (Itaewon)
DJs: Tiger Disco, Millic, Operands, Abyss, Slowgiz, Ringo
10PM – 4AM
No Cover, No Minor Allowed

more info
http://www.billiebirkin.com
http://facebook.com/b.birkin
http://twitter.com/billiebirkin

* 프랑스는 ‘프렌치 팝’, ‘프렌치 터치’ 등 고유의 음악적 정체성이 발달한 나라다. 다프트 펑크, 저스티스, 피닉스 등 유명 뮤지션 상당수가 프랑스 출신이다. 오는 봄, 이러한 프랑스 음악에 관심있는 이들이라면 주목할 만 한 흥미로운 기획 공연이 열린다. 이름하야 <프렌치 미라클 투어>로 프랑스에서 한창 떠오르고 있는 프렌치 팝, 록, 일렉트로닉 신의 뮤지션들이 함께 한다. 본 공연은 5월 4일 저녁 7시, 홍대 상상마당에서 열린다.
이에 빌리 버킨은 4월 한 달 간 <프렌치 미라클 투어> 내한 밴드 특집 인터뷰를 진행한다. 따사로운 프렌치 팝록을 들려주는 망소Manceau, 캐치한 디스코 사운드가 매력적인 주브나일스Juveniles, 프렌치 팝과 힙합을 접목하며 독보적 이미지를 가꾸고 있는 클라렌스Clarens의 흥미로운 이야기에 주목해보자.
* France has developed genuine musical identities like ‘French Pop’ or ‘French Touch’. A majority of today’s worldwide superstars such as Daft Punk, Justice, or Phoenix are French artists. This spring, we have a mind-catching special concert for listeners who deeply love French music. It is none other than <French Miracle Tour> and we will have emerging musicians from French pop, rock, electronic scenes in France. May 4th, 7P.M. Sangsangmadang, Hongdae, Seoul.
To commemorate, billie birkin presents you a series of special <French Miracle Tour> band interviews this April. Let’s hear some words from “Manceau”, warm French Pop/Rock band, “Juveniles”, who are specialized in catchy disco sounds, and “Clarens” who is building a matchless position with his French pop and hip-hop combined music .
 
MANCEAU/ PHOTO LAURENT GUIZARD MENTION OBLIGATOIRE
 
 
– 한국의 TV 프로그램 ‘EBS 공감’에 출연하거나 몇몇 음악 페스티벌의 무대에 섰던 것으로 기억한다. 나름 여러 차례 한국을 방문해주었는데 당시 무대에서 느꼈던 감정들과 한국의 관객, 팬들에 대한 망소의 생각을 조금 듣고 싶다.
우리는 2년 전에 한국을 처음으로 가봤다. (한국에서의 발매는 Fargo music에 라이센스된) 첫 번째 앨범을 홍보하기 위해서였고 아주 즐거운 시간이었다. 당시에 정엽에게 초청받아 MBC라디오 “푸른 밤, 정엽입니다”에서 인터뷰를 했었고 EBS에서 라이브공연을 했다. 가사도 다 알고 따라 불러줘서 관객들이 너무나 좋았던 기억이 난다. 한국 팬들은 인디팝 음악을 사랑하고 다양한 음악을 잘 수용한다. 근본적으로 우리와 같은 생각을 공유하기 때문에 한국사람들과는 이야기하기가 쉽다. 전세계를 돌면서 본 사람들 중에 가장 쿨하면서도 친절한 관객이라고 생각한다. (심지어 프랑스로 돌아와서 한국인들로부터 선물들과 그림들을 선물 받았다.) 또 우리는 SNS로 항상 한국인 팬들과 1년 내내 의사소통하고 있다. 2013년에는 지산 페스티벌에서 (태풍 오기 직전에) 공연할 기회도 있었다. 그 때 우리는 10대 때 즐겨 듣던 Weezer 멤버들을 만날 수 있었다. 작년 여름에도 그린플러그드 페스티벌을 위해 서울에 왔다. 우리는 늘 굉장한 경험들과 대단했던 무대들을 기억하고 있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우리의 음악에 너무나 열정적이라서 좋다.
 
– You’ve already been to Korea several times, playing at music festivals and making an appearance on the TV show ‘EBS 공감’. We’d like to hear your thoughts and feelings about those performances, Korean festivalgoers, and your Korean fans.
The first time for us in Korea was 2 years ago. We came to promote our first album (licensed on Fargo music for release in Korea) and were really excited about that.We had the chance to be invited by DJ Jung-yup who interviewed us for his “Blue night” show on MBC radio and by EBS to play live a whole gig. The audience was just amazing, they knew all the lyrics and sang along with us.Our Korean fans are Indie-pop music lovers and are very open-minded. They share the same roots as ours so it’s very easy to speak with them. They’re truly the coolest and kindest audience we’ve ever had (we always head back to France with many gifts and drawings from them). Also we communicate with our Korean fans on social networks all year long by sending pictures or short news.That’s very important for us. In 2013 we had the opportunity to play the Jisan Festival too (just before a tropical storm:) where we met the guys from Weezer, a band we used to listened to a lot to as teenagers. Last summer we came to Seoul again for the Greenplugged festival. We keep great memories of this moment and of this huge stage as well.Once again the audience was enthusiastic about our music.
 
– 망소의 데뷔 앨범에는 망소의 멘토이자 좋은 음악 선배 Tahiti80이 프로듀서로 참여하였다. 그들과의 작업에서 특별히 기억에 남는 인상 깊은 에피소드가 있었다면 우리에게 살짝 소개해줄 수 있나?
Life Traffic Jam 레코딩 전에는 프로듀서들과 함께 한 번도 작업해보지 못했고 모든 것이 너무나 새로웠다. Xavier와 Pedro는 레코딩을 할 때 완벽함이 아니라 감성을 추구하며 인간적으로 접근했다. 엄청나게 날카로운 집중력을 발휘할 때 조차도 스튜디오 분위기는 화기애애하고 편안했다. 스튜디오를 집처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Pedro가 늦은 밤 Marvin Gaye의 “What’s Going On”에서 드럼과 베이스파트만 따로 들려주었는데 정말 소름 돋게 아름다운 기억이다! 빈티지 장비들에 대해 이야기하거나 유투브에서 웃긴 동영상을 보면서 함께 요리를 하던 기억도 난다.
 
– Tahiti80, respected artist and mentor in the music scene, participated as a producer on your debut album. Were there any memorable episodes from your time spent with them? Could you tell us about it?
We’d never had the experience of working with producers before the recording of Life Traffic Jam. All seemed so new for us.Xavier and Pedro have a human approach of the recording process and above all, they seek emotion not perfection. Even if we had to keep a razor sharp focus at work, the atmosphere in the studio was very friendly and relax. They managed to make their studio our home. I remember Pedro making us listen to the isolated drums and bass takes of Marvin Gaye’s “what’s going on” late at night. What a thrill! I also remember the time we spent cooking together while talking about vintage gear or watching silly videos on you tube
 
– 그리고 Tahiti80이 프로듀서로 참여하여 작업한 데뷔 앨범과 망소 멤버들이 직접 제작한 두 번째 앨범의 음악 작업에서 가장 달라진 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었는지 궁금하다.
뻔한 소리 같지만, 혼자 프로듀싱하는 것은 시간문제임과 동시에 내가 선택한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곡 하나 끝내는 것도 어려울 수 있다. 항상 오버덥을 하고 싶거나 브릿지를 추가하는 유혹에 빠진다. 의심 드는 부분을 해결하는 것도 어렵다. 하지만 프로듀서와 일하면, 나에게는 매력적인 부분이 그에게는 딱히 중요하지 않게 느껴지기도 하고 따라서 가사나 후렴부분을 잘라내는 일이 더 쉬워진다. (물론 내가 작사작곡한 곡일 경우 조금 슬프겠지만) 즉, 프로듀서는 곡을 다시 한 번 보장해준다. 하지만 혼자 프로듀싱하면 자신이 배의 선장이고 모든 것은 스스로의 결정에 달렸다. 아주 짜릿한 일이다.
 
– And what was the biggest difference, in your opinion, from the debut album you worked on with Tahiti80 as producer and your second album, produced entirely by yourselves?
It may sounds obvious, but producing by oneself is a matter of time and taking responsibilities for the choices you’ve made. It can be hard to finish a song. You always have the temptation to record overdubs or add another bridge…and it’s hard to overcome your doubts. When you work with a producer, the affective dimension is less important to him and it’s easier to cut or throw away a verse or a chorus for example (even if it can be frustrating when you’ve composed the music and write the lyrics). In a way, a producer reassures you about the songs. But when you produce by yourself you’re the captain on board and the crossing only depends on your decisions.
 
 
 
Manceau2.Laurent Guizard– 멤버들 각자 담당하는 악기와 포지션이 있다고는 알고 있으나, 사실 유튜브를 통해 다양한 라이브, 인터뷰 영상을 접한 결과 모든 멤버들이 각자 다루는 악기도 무척 다양하고 노래도 아주 잘하는 팔방미인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 명 한 명 언제부터 어떤 계기로 음악을 시작하게 되었는지 알고 싶다.
우리는 모두 90년대 후반 밴드로 음악을 시작했다. 전문 교육기관 출신들은 아니다. 그냥 음악 듣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에 지나지 않았다. 우리 넷은 인디팝 브릿팝을 들으며 자랐고, Radiohead, Blur, Pulp, Nirvana, Smashing Pumpkins 과 같은 뮤지션 때문에 악기를 샀다. 질문에 있는대로 멤버 각자 담당하는 악기는 있지만 다들 여러 악기를 연주한다. 이는 창의적으로 지내는데 좋은 방법이며, 원천이 되는 멜로디나 괴상한 아이디어들을 모두 찾아내는데 도움이 된다. 종종 Julien은 베이스를, Francois는 기타를 친다. 실제 드럼 대신 드럼 머신을 사용할 수도 있다. 우리의 자존심을 그런 데에 걸지는 않는다.
 
– You do all have assigned positions in the band like many others, but we looked through a lot of live performances and interviews on Youtube and found each of you play a wide range of instruments and sing. We’d like to hear how and when each of you started out in music.
We all started out in music by playing in bands during the late 90’s. No music academies. We’ve been music listeners above all. The four of us grew up listening to Indie pop or Brit pop : Radiohead, Blur, Pulp, Nirvana or Smashing Pumpkins records were the reason why we decided to buy instruments. As you mention it, we have assigned positions but we all play many instruments. It’s a good way to keep on being creative and it helps you to find original melodies or weird ideas. Sometimes Julien plays the bass, Francois the guitars…We can use drums machines instead of real drums if the song needs it. We don’t hang on to our ego.
 
– 음악 작업 외에 각자 평소에 어떻게 시간을 보내는지 궁금하다. 음악과 전혀 상관 없는 취미 같은 것들을 이야기 해주어도 좋겠다.
Julien은 배드민턴을 치거나 드라마를 보고, Francois는 오래된 신디나 빈티지한 장비들을 수리하고, Vincent는 그림을 그리거나 영화를 보고, Sam은 요리(!)를 하고 종종 근처 뮤직 페스티벌에서 테크니컬 크루로 일하기도 한다.
 
– How do you spend your time, aside from making music? Hobbies that completely deviate from music are actually welcome answers.
Julien plays Badminton and watch dramas, Francois repairs old synths and vintage machines, Vincent draws and go to the movies, Sam cooks (!) and join sometimes technical crews of local music festivals.
 
– 어떤 인터뷰에서 프렌치팝의 대부인 ‘세르쥬 갱스부르‘에게서 영향을 받았다고 대답했다. (우스갯소리지만 빌리버킨의 이름 중 birkin은 세르쥬 갱스부르의 뮤즈 ‘Jane Birkin‘의 아름다움에서 착안한 단어이다.) 빌리버킨과 우리의 친구들은 고전 프렌치 팝이 무척 매력적이라고 생각하는데 세르쥬 갱스부르의 곡 중 가장 아끼는 곡이 있다면 추천해달라. 또 세르쥬 갱스부르 외에 더 추천해줄만한 프렌치 팝 뮤지션이 있다면 알려줘도 좋겠다.
갱스부르는 60년대 후반과 70년대 (우리가 보기에는 그의 전성기) 에 대작들을 만들어냈다. L’homme a tete de choux, Initial BB, Histoire de Melody Nelson 이런 굉장하고도 전형적인 프렌치 베이스 소리. 가사도 참 아방가르드와 메인스트림 사이에서 예술적으로 잘 썼다. La Horse or Anna 같은 그가 작업한 OST도 들어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그는 80년대 초반에 Sea Sex & Sun 같은 캐치하고 재밌는 인기곡들을 많이 쓰기도 했다. 또 그가 함께 일했던 Michel Colombier, Jean Claude Vannier 혹은 Alain Goraguer (특히 La planete sauvage 의 사운드트랙) 과 같은 매력적인 편곡가들의 음악도 들어보면 좋을 듯 하다. 혹시 모를까봐 그냥 생각나는 프렌치 음악 추천은 Forever Pavot, Arnaud Fleurent Didier, Bertrand Burgalat, Aquaserge, Moodoid, Tahiti Boy, La femme, Alb, Sebastien Tellier, Gomina
 
– In an interview, you mentioned that ‘Serge Gainsbourg’, godfather of French pop, greatly inspired you. (One half of our name, ‘birkin’, actually is taken from Serge Gainsbourg’s muse ‘Jane Birkin’). Billie birkin and our friends find classic French pop absolutely mesmerizing, and we’d love some recommendations from Gainsbourg’s work. And if there’s another French pop artist you especially love, please tell us more about them.
Gainsbourg made masterpieces during the late 60’s and the 70’s (his best period to our eyes) : L’homme a tete de choux, Initial BB, Histoire de Melody Nelson …with this amazing typical French bass sound. The way he wrote lyrics was amazing as well : in between avant-garde and mainstream. I would also advice you the soundtracks he composed like La Horse or Anna. He also made a catchy and funny hit single in the early 80’s: Sea Sex & Sun. He worked with many fascinating arrangers that you can listen to : Michel Colombier, Jean Claude Vannier or Alain Goraguer (especially La planete sauvage soundtrack). Other random advices of french acts you should listen to if you don’t know them : Forever Pavot, Arnaud Fleurent Didier, Bertrand Burgalat, Aquaserge, Moodoid, Tahiti Boy, La femme, Alb, Sebastien Tellier, Gomina…
 
 
 
 
– 기본적으로 망소의 음악은 어쿠스틱한 밴드 음악이다. 하지만 최근의 음악적인 흐름 상 망소 멤버들에게도 좋아하는 일렉트로닉 음악 프로듀서나 DJ들이 있을 것 같은데 우리에게 이야기해줄 수 있나?
우리는 전자음악을 사랑한다. 프랑스는 이미 Yuksek, Quentin Dupieux, Brodinsky, Para One, Philippe Zdar, Jackson and his Computer Band, Turzi 혹은 거장 Pierre Henri 까지 굉장히 많은 전자음악 프로듀서들로 유명하다. 그들 모두 넓은 음악적 배경과 영향 (독일 Krautrock 부터 프랑스 영화 사운드트랙까지) 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그들의 작업과 규칙의 파괴를 모두 좋아한다. 우리가 전자장비를 종종 사용할지라도 장비들이 직접적으로 우리에게 영향력이 있지는 않다. 우리는 작곡가들이고 망소는 넓은 의미에서는 팝밴드이다. 다양한 스타일을 녹아 빚어 만든게 우리 음악이지만 멜로디는 우리의 DNA에 늘 남아있다.
 
– Essentially Manceau does acoustic band music. But the recent direction you’ve taken hints that you do have certain favorite electronic music producers or DJs, could you tell us about them?
We love electronic music. France is known for its electronic producers like Yuksek, Quentin Dupieux, Brodinsky, Para One, Philippe Zdar, Jackson and his Computer Band, Turzi or the maestro Pierre Henri …they all have a wide musical background and influences (from german Krautrock to French soundtracks). We love their way of composing and breaking the rules. But even if we sometimes use electronic tools, their influence on us is quite indirect. We’re songwriters and Manceau is a pop band in a wide sense. A melting-pot of different styles shapes our music but melody stays our DNA.
 
– 망소의 음악은 전체적으로 무척 로맨틱하고, 달콤하며, 사랑스러운 기운이 가득하다. 망소의 음악을 즐겨 듣는 이들에게 특별히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사랑하라! 재밌게 놀아라! 패배가 짙어도 웃어라!
 
– Manceau’s music is overall very romantic, sweet, and lovely. Is there anything you’d like to say in particular to your listeners?
Make love! Have fun! Smile even when you’re about to lose!
 
– 2015년도의 계획을 알려달라.
새로운 앨범을 막 끝냈고 보여주고 싶어 죽겠다.
 
– What do you have in store for 2015?
A new album. We’ve just finished it and can’t wait to release it.
 
 
인터뷰에 응해주어 고맙다. 5월 초에 서울에서 다시 만나게 되어 무척 반갑고 기쁘다.
이번 무대에서도 망소의 아름다운 노래와 연주를 기대한다.
 
Thank you for responding to our interview.
We’re very excited about your upcoming performance in May, and we look forward to hearing your beautiful music once more.
 
Translated by Wager &operands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

다른 39명의 팔로워와 함께 하세요